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미투` 논란에 사퇴...인재(人材)가 인재(人災)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미투` 논란에 사퇴...인재(人材)가 인재(人災)
  • 김일웅 전문기자
  • 승인 2020.01.2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원종건 씨는 기자회견에서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지만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며 "진실공방 자체가 당에 부담드리는 일이라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사진 뉴시스)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원종건 씨는 기자회견에서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지만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며 "진실공방 자체가 당에 부담드리는 일이라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가 '미투'(Me Too)논란에 사퇴했다. 전 여자친구를 상대로 데이트 성폭력을 휘둘렀다는 논란이 제기된지 하루만이다.

28일 오전 원종건 씨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면서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고 그 자체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원씨는 관련 의혹에 대해선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면서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내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주는 일이다. 그걸 견디기 힘들다”고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했다.

원 씨는 민주당의 총선 두 번째 영입인재이다. 14년 전 시각장애인 어머니와 함께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민주당은 이른바 '이남자(20대 남성)'들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원씨를 내세웠다.

미투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7일 원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여성 A씨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원 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가스라이팅은 타인의 심리·상황을 교묘히 조작해 대상이 자신 스스로를 의심하게 만들어 가해자에게 정신적으로 예속되도록 만드는 일종의 세뇌행위다.

A씨는 원씨와 교제하던 당시 데이트 폭력도 당했다고 밝혔다. 증거로는 폭행 피해 사진 등을 제시했다. 이후 논란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송희경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원종건 씨는 민주당 영입 당시 '페미니즘 이슈가 21대 국회의 숙명이자 시대정신'이라고 말했다"며 "원 씨의 이중적 태도가 가히 두려운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인재(人材)인 줄 알았는데, 사람으로 인한 재앙인 '인재'(人災)”라고 했다.

바른미래당과 새로운보수당도 원씨의 미투 의혹을 들어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도 "논란이 사실이라면 전형적인 범죄자와 다르지 않다"며 "민주당은 그동안 잦은 미투 범죄로 더불어미투당으로 전락했는데, 원씨의 미투 논란은 아직도 민주당이 국민 무서운 줄 모른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당원 게시판 등을 통해 원씨 영입을 철회하라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고, 결국 원씨 스스로 사퇴 수순을 밟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