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상승…다우, 0.10%↑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상승…다우, 0.10%↑
  • 정연숙 기자
  • 승인 2019.12.06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해결 기대감에 소폭 상승 마감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대화가 잘 되고 있다"며 관세폭탄의 철회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은 15일부터 1560억달러(180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15% 추가관세를 발동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5(이하 미 동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01포인트(0.1%) 상승한 27,677.7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67포인트(0.15%) 오른 3,117.4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03포인트(0.05%) 상승한 8,570.7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무역협상과 관련 긍정적 발언이 나오면서 시장도 긍장 반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의 대화는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5(관세와 관련해)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아직 이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일에 이어 다소 낙관적인 발언을 이어가면서 주요 지수도 하락세에서 벗어나 소폭 상승세로 전환됐다.

양국의 거친 언사에도 중국에 추가 관세가 부과될 예정인 15일 전에 1단계 무역합의가 타결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전일 제기된 바 있다.

중국 측에서도 유화적인 발언이 나왔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양측 무역 대표단은 계속해서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오 대변인은 또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 밝힐 수 있는 추가적인 정보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다만 "만일 중·미 쌍방이 1단계 합의를 이룬다면, 반드시 이에 상응해 관세를 낮춰야 한다"는 주장도 되풀이했다.

미국의 신규 실업자 수는 7개월만에 최저 수준으로 줄며 미국의 견조한 경기를 확인했다.

이날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03000건으로 전주 대비 1만건 감소했다.

지난 4월 중순 이후 가장 적은 수치로, 시장 예상치의 중간값인 215000건에 크게 못 미친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줄어든 것은 그만큼 고용시장 상황이 좋아졌음을 뜻한다.

현재 미국의 실업률은 3%대 중반으로 최근 50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이다.

4주 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종전보다 2000건 줄어든 217500건으로 집계됐다.

국제유가는 보합세를 보였다. 감산 확대 여부에 대한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결정을 앞두고서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과 같은 58.4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내년 1월물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밤 957분 현재 36센트(0.6%) 상승한 63.36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OPEC의 좌장격인 사우디아라비아가 5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OPEC 회의에서 감산 규모를 현재 하루 120만배럴에서 160만배럴로 40만배럴 가량 늘리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이날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사우디 고위 관리가 이 같은 감산 확대 추진설을 부인했다고 전했다.

미 달러화는 약세였다. 이날 오후 417분 현재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28% 내린 97.37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올랐다. 같은 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2월물 금은 전장 대비 1.00달러(0.07%) 상승한 1481.20달러에 거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