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주장 전두환 골프 라운딩 포착
알츠하이머 주장 전두환 골프 라운딩 포착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9.11.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상의 이유 들어 재판 불참... 법원 강제 구인 명령 내릴까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며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7일 오전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라운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때문에 법원이 전 전 대통령의 재판 불출석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프 라운딩 현장 Jtbc 보도화면 갈무리. (영상=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프 라운딩 현장 Jtbc 보도화면 갈무리. (영상=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JTBC는 이날 저녁 ‘뉴스룸’에서 전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단독 보도했다. 보도된 영상에서 전 전 대통령은 불편함 없이 골프채를 휘두르는 모습을 보였다.

영상은 서대문구 구의원인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측이 촬영해 JTBC에 전달했다. 영상에서 전 전 대통령은 임 부대표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묻자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광주 학살에 대해서 모른다, 나는”이라고 답했다. 이어 ‘발포 명령을 내리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이 사람아, 내가 이 사람아. 내가 발포 명령을 내릴 위치에도 있지 않은데. 군에서 명령도, 명령권도 없는 사람이 명령을 해?”라며 부인했다.

1000억원이 넘는 추징금과 관련해서는 임 부대표를 향해 “자네가 돈을 좀 내주라”라고 답했다. 전 전 대통령은 약 1020억원의 추징금을 내지 않고 있으며 지방소득세와 양도세 등 30억이 넘는 세금도 납부하지 않아 국세청의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도 올라 있는 상태다.

전 전 대통령 측은 JTBC 취재진에게 “(전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를 심하게 앓고 있어 대화 내용은 대부분 의미가 없는 말”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영상을 촬영한 임씨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전두환씨가 오늘 가까운 거리는 카트를 이용하지 않고 직접 걸어서 이동할 정도로 아주 건강하고 정정해 보였다. 또 골프채를 휘두르는 모습이라든지 이런 저와의 대화의 과정에서 봤을 때 여든여덟 살, 그러니까 아흔 가까운 나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굉장히 건강하고 정정해 보였다”고 말했다.

그동안 전 전 대통령이 주기적으로 골프장을 오간다는 소문은 여러 차례 나왔지만, 이렇게 영상으로 확인된 건 처음이다. 전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광주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지난 3월 광주지법에 출석한 뒤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출석을 거부해왔다.

이에 대해 5·18 관련 단체들은 법원이 전씨의 재판 불출석 허가를 취소하고 강제구인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