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국민청문회'개최 주장 vs 나경원 "조국 국민청문회?...무례"
이인영 '국민청문회'개최 주장 vs 나경원 "조국 국민청문회?...무례"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8.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와 딸을 검찰에 고발하고 특검까지 거론하며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 야당의 칼날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우선 국회인사청문회를 열어 조 후보자에게 해명의 기회를 줘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자 않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6일까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야당을 압박하고 있다. 또한 야당의 폭로가 '가짜뉴스'라는 프레임으로 자유한국당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도 한발도 물러설 수 없는 상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국민청문회' 언급에 대해 "감히 국민이라는 말을 붙이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무례다"라며 이 원내대표를 정면 비난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국민청문회' 언급에 대해 "감히 국민이라는 말을 붙이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무례다"라며 이 원내대표를 정면 비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민청문회' 언급에 대해 "감히 국민이라는 말을 붙이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무례다"라며 이 원내대표를 정면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현재 청문회 일정을 여야가 조율 중에 있음에도 여당이 사실상 청문회를 거부하고 장외로 나가겠다며 '국민청문회'를 운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패스트 트랙 폭거부터 습관화 된 국회 무력화의 반복일 뿐이다. 얼마나 장관 후보자로서 자신이 없으면 도망가겠다는 것이냐"며 "국회 인사청문회는 위증, 허위 자료 제출 등에 따른 엄격한 법적 책임이 부담스러우니 사실상 짜인 각본대로 하는 '대국민 감성극'이나 펼쳐보겠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국민 안보마저 볼모삼는 지소미아 파기, 23일 조국 후보자의 '빈 깡통 기부'로도 모자라 지지층만 잔뜩 불러 모아 그들만의 리그에 지나지 않는 일방적 변명을 위한 '가짜 청문회'를 열겠다는 여당"이라며 "가짜 청문회로 가짜 장관을 만들겠다는 여권의 발상이 경이로울 뿐"이라고 비꼬았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지금 가야할 곳은 검찰청이다. 여당은 선동과 권모술수로 적당히 넘어갈 궁리하지 말고, 여당으로서의 격을 지키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