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4일부터 청각장애인 위한 스마트 수어방송 실시
방통위, 4일부터 청각장애인 위한 스마트 수어방송 실시
  • 신예성
  • 승인 2019.07.0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4일부터 스마트 수어방송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수어방송은 기존의 수어방송과 달리 청각장애인 시청자가 직접 TV프로그램의 수어화면 크기와 위치를 조정할 수 있다. 영상의 위치를 변경, 제거하고 크기도 조절할 수 있다. 방송영상과 수어영상의 분리 또한 가능하다. 스카이라이프와 SK브로드밴드 가입자들은 4일부터, CJ헬로 가입자들은 이달 말부터 스마트 수어방송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 수어방송의 예시. 사진: 방송통신위원회

스마트 수어방송은 장애인의 정보 및 방송 접근권 확대를 위해 시작되었다. 수어화면을 확대해서보고자 하는 청각장애인과 수어화면이 방송을 가리는 것에 대한 비장애인의 요구를 모두 반영하였다. 올해부터 MBC <뉴스데스크> TV조선 <뉴스9> 등 보도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KBS2 <세상에서 가장 예쁜 내 딸> SBS <런닝맨> <정글의 법칙> 등의 교양 및 예능 프로그램에도 스마트 수어방송이 편성된다.

스마트 수어방송 서비스는 2014년 방통위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시작했고, 2016년 시범방송을 거쳐 올해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방통위 이효성 위원장은 “앞으로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장애인의 방송접근권 확대를 위해 노력해달라”며 스마트 수어방송이 적용되는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