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일감몰아주기 규제강화...LG, 오너지분 높은 계열사 지분 정리
공정위 일감몰아주기 규제강화...LG, 오너지분 높은 계열사 지분 정리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6.12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몰아주기 규제에 선제 대응 차원 계열사 지분 정리를 진행중이다. 서브원, 판토스를 구조조정한데 이어 시스템통합(SI) 계열사인 LG CNS지분 정리에 나선 것.

LG그룹은 11일 지주사인 ㈜LG는  LG CNS 지분 일부를 매각하기 위해 JP모간을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매각 지분은 ㈜LG가 갖고 있는 지분(85%)의 일부인 35% 이상이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오너 일가가 지분 20% 이상 보유한 기업이 자회사 지분을 50% 이상 가지면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LG 오너 일가는 ㈜LG 지분 46.6%를 보유하고 있다.

LG CNS의 그룹 계열사 간 내부거래 비중은 60%가 넘는다. 시장에서는 지분 35%의 가치를 1조원 이상으로 평가하고 있다.

LG그룹은 구 회장 취임 후 1년간 일감 몰아주기 논란을 피하기 위해 지분 매각을 추진 중이다.

앞서 총수 일가가 가진 물류회사 판토스 지분 19.9%를 미래에셋대우에 전량 매각했다. 서브원 지분 60%도 홍콩계 사모펀드에 팔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