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외교단 초청 팸투어 개최로 부산의 미래가치 알린다
주한외교단 초청 팸투어 개최로 부산의 미래가치 알린다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05.1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외국공관장 및 부인, 관계자 등 35개국 57명 초청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5월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주한 외국공관장과 관계자 총 35개국 57명을 부산으로 초청하는 ‘2019 주한외교단초청 부산 팸투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주요 참가국은 아시아 9개국(태국,캄보디아,미얀마,베트남,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몽골,타지키스탄,싱가폴), 유럽 6개국(라트비아,조지아,우크라이나,오스트리아,루마니아,크로아티아), 남아메리카 6개국(에콰도르,엘살바도르,파라과이,도미니카,볼리비아,멕시코), 아프리카 13개국(앙골라,시에라리온,이집트,잠비아,가나,튀니지,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케냐,나이지리아,르완다,알제리, 탄자니아), 중동 1개국(레바논) 이다.
 
‘주한외교단 부산초청 팸투어’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부산의 미래가치 홍보, 세계 여러 국가 및 도시와의 교류·협력을 위해 2017년부터 세계인의 주간(세계인의 날인 5월 20일부터 1주간의 기간)에 맞춰 3회째 개최하는 행사다.
  
지난 2년간은 부산의 문화관광자원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데 힘썼고, 올해는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우리 기업들을 소개하고 주한 외국공관장과의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주한외국공관장-향토기업 CEO 네트워킹’이라는 주제로 글로벌 경제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첫째 날 열린행사장에서 개최되는 ‘네트워킹 나잇’에는 주한외국공관장과 부산시장, 부산 향토기업인 등 80여명이 모여 주한외국공관장과 향토기업 CEO 간 네트워킹,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및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홍보, 항토기업 홍보동영상 상영 등의 시간을 갖는다.
 
둘째 날인 19일에는 APEC 나루공원에서 개최되는 ‘제14회 세계인과 함께하는 어울마당’ 개막식에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46개국 116개 기관 및 단체, 10개 자매도시 공연단이 참가해 각국 문화홍보 및 문화체험, 다채로운 해외도시 초청공연이 펼쳐진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부산시가 5년 만에 다시 유치에 성공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로서 국제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며, “주한 외국공관과의 협력으로 실질적인 교류와 협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