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색체 짙어진 바른정당....손학규 식물대표 "
"보수색체 짙어진 바른정당....손학규 식물대표 "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5.15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병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겐 빨간불"
패스트트랙이후 등장 野원내사령탑끼리 공조 균열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와 손을 잡았다. 오 신임 원내대표가 손은 잡았지만, 생각은 딴데 가 있다.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와 손을 잡았다. 오 신임 원내대표가 손은 잡았지만, 생각은 딴데 가 있다.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의 축하를 받고 있다. (제공 : 뉴시스)

바른미래당의 원내사령탑에 오신환 의원이 15일 선출됐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의 내홍을 봉합하고 내년 총선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야 할 책무를 떠안았다. 오 원내대표는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압박했다.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 역할론을 강조하면서 유ㆍ안이 다시 일선에 나서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날 장병완 민주평화당 전 원내대표가 SNS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 선거 결과에 대해 "손학규는 식물대표가 됐다. 바른미래당의 보수적 색채는 유승민과 안철수, 전 대표들이 원하는 대로 더욱 짙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손 대표야 본인이 당내 문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으니 설 땅을 잃는다 해도 할 말이 없을 터이지만, 2년을 허송세월하고 민심은 떠나고 있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게는 빨간불이 켜졌다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두 번에 걸친 원내대표를 이번 월요일에 마치고 나니 훨훨 날을 것 같이 홀가분한 기분이었다. 그런데 이 기분이 단 이틀 만에 깨지고 말았다"며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에 김성식 의원을 제치고 오신환 의원이 선출됐다. 오 의원은 개인으로는 인품과 실력, 대인관계 등 흠 잡을 데가 없다. 그러나 정치인은 정무적 보직을 맡을 때 어떤 세력의 지지를 받아 선출됐느냐가 중요하다. 그가 대표하는 조직의 향후 방향을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여야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이 다시 안갯속에 빠질 전망이다. '의회민주주의 폭거'라며 패스트트랙지정을 끝까지 반대했던 오 의원이 원내 사령탑을 맡았기 때문.  동물국회 상황에서 나왔던 공수처법, 선거제법, 검경수사권조정 등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장 전 원내대표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사실상 1대 2구도이기 때문에 교섭단체끼리만 국회 운영협의를 하자고 고집할 것이고,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도 종전 입장의 수정이나 번복은 물론 양당의 가운데서 협상의 통과료를 톡톡히 챙기려 할 것이니 신임 이인영 원내대표의 두통이 일상화될 것이 불문가지 아니겠는가"라고 내다봤다.

이어 "소수당들이야 어차피 운동화 끈 조여매고 뛸 수밖에 없는 형편이지만 아직 임기가 3년이나 남은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무엇을 동력삼아 국정을 꾸려나갈지 심히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실제 패스트트랙 이후 선출된 야당 원내대표들이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법 재논의에 불을 붙이고 있어 여야 4당 공조에 균열이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