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발행어음 인가 '브레이크' 위기오나
KB증권, 발행어음 인가 '브레이크' 위기오나
  • 오혁진 기자
  • 승인 2019.04.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 KB금융 채용비리가 문제

KB증권이 위기다. 발행어음 인가가 ‘채용비리’로 인해 원점으로 돌아설 수 있다는 것이다. 

2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19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KB증권 발행어음 인가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 ‘KB금융 채용비리’ 검찰 수사 때문이다. 

KB증권은 발행어음 인가를 위해 여러 번 도전해왔다. KB투자증권과 현대증권 합병 전 현대증권이 자전거래로 1개월간 랩어카운트 영업정지를 받으면서 2년 간 신규사업을 하지 못해 포기해야했다. 

지난해 말에는 운이 좋지 않았다. 당시 김학수 금융결제원 원장의 부재와 비상임위원 임기 만료 등이 겹치고 증선위원 인사가 몇 달 간 연기됐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금융당국이 지난 2015년에서 2017년 사이에 발행한 KB금융의 채용비리를 지켜보고 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2016년부터 금융권 채용비리를 파헤치고 검찰에 고발했다. 금융권 채용비리에 연루된 전 부행장, 인사팀장, 상무 등 임직원들에게는 징역과 집행유예 등 판결이 내려졌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KB국민은행지부는 일부 관련자들이 기소가 되지 않자 불복하고 재수사를 요구했으나 기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노조 측은 최근 대검찰청을 대상으로 다시 재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나 대검찰청은 현재까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검찰의 행보를 지켜보며 KB증권 발행어음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 검찰의 수사가 다시 시작되면 KB증권 발행어음 인가가 보류되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로 예정된 금감원의 KB금융지주, KB국민은행 종합감사도 변수가 될 수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안건을 거절하는 건 아니지만, 해당 안건에 대해 논의가 이어지면 보류가 지속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