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변 유자망협회 소속 멸치어선 전복사고
부산 대변 유자망협회 소속 멸치어선 전복사고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04.1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송정 앞 4.5km 해상에서 너울파도로 인해 전복
해경 헬기와 경비함정 등 동원 실종자 수색중
11일 오후 7시 50분쯤 멸치잡이 조업을 마치고 귀항하던 기장선적 대변 유자망협회 소속 A호(9.77t 선주 B씨)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근에서 같이 조업한 유자망의 선원들에 의하면 이 선박은 이날 오후 3시 30분경에 대변항에서 출항하여 조업을 마치고 만선상태로 10마일쯤 항해하던 중 사고지점에서 큰 너울성 파도를 맞고 배가 휘청할 때 또 다른 큰파도(질:배사람들 끼리 부르는 말)를 맞아 전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확한 사고 원인은 해경에서 조사가 마무리 되어야 알것으로 보인다.
 
부산해경에 따르면 당시 A호가 기우는 것을 본 다른 어선이 해경에 긴급구조요청을 하고 재빨리 구조에 나서 선원 4명을 구조하였으나 1명은 찾지못했다. 구조된 선원들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접한 부산해경과 울산해경은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 중앙특수구조단을 사고현장에 급파하고 헬기 1대를 투입하여 실종자(C씨, 58세, 경남 통영)를 찾기 위해 밤샘 수색을 벌이며 총력을 기울였다.
 
또한 날이 밝자 대변항 선적의 모던 선박들이 수색에 나섰지만 12일 15시 현재까지도 실종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한편 사고선박은 12일 09시 30분에 대변외항으로 예인하여 대형크레인 2대와 잠수부 2명이 13시 44분부터 배를 바로 세우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여 13시 50분에 배를 바로 세우는데 성공했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실종된 선원을 찾기위해 계속해서 수색을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사고선박 주위에서 헬기와 함정들이 수색을 하고 있다
사고선박 주위에서 헬기와 함정들이 수색을 하고 있다
대변항에 예인된 사고선박
대변항에 예인된 사고선박
크레인을 동원 사고선박을 바로 세우고 있다
크레인을 동원 사고선박을 바로 세우고 있다
바로선 사고선박
바로선 사고선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