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몰카 스캔들' 정준영, 카톡에 찍힌 '경찰총장'은 누구?
'성관계 몰카 스캔들' 정준영, 카톡에 찍힌 '경찰총장'은 누구?
  • 조나단 기자
  • 승인 2019.03.14 0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섹스 몰카 동영상 유포 스캔들'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가수 정준영과 경찰에 커넥션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물속에 잠겼던 튜브가 다시금 수면위로 떠오르는 모습이다. 

 

이번 커넥션 의혹은 정준영이 가지고 있는 핸드폰 카카오 톡에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이 등장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단정할 수 없지만 상황에 따라 권력형 비리 까지 비화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언론을 비롯해 대중의 시선또한 집중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13일 오후 열린 민갑룡 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의 긴급 간담회에서 "(경찰이 갖고 있는 카카오톡 내용에)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이 나온다"며 "정확한 워딩은 '옆의 업소가 우리 업소의 사진을 찍고 해서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민 청장은 "마치 자신들의 행위에 '딜'을 해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이라며 "연루자가 있는지 현재 내사단계부터 철저히 수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경찰 관계자는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 게 2016년 7월"이라며 "카톡에는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 당시에 영향을 미칠 만한 사건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히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모든 사건의 발단이 된 클럽 '버닝썬'이 개업한 시점이 지난해이기 때문에 '우리 업소'가 버닝썬을 지칭하는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경찰에 따르면 같은 대화방에서 경찰로 추정할 수 있는 인물이 이후 한번 더 등장한다. '팀장한테 생일 축하한다는 문자 메시지가 왔다'는 내용이다. 경찰은 이에 앞서 대화방에서 '음주운전 사건이 보도되지 않도록 무마했다'는 내용의 대화가 오간 것으로 미루어 해당 사건에 관여한 이가 경찰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확인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카톡방의 연예인 최종훈씨가 음주운전 단속에 걸리고 벌금형까지 받았는데 언론에 보도되지 않게 부탁한 것 같다"며 "내가 막아줬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음주운전 보도 무마와 생일축하 메시지가 연결되는 내용인지도 수사를 해 봐야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이 밖에 "서울청 광수대, 지능범죄수사대, 사이버수사대, 마약수사대 등 최고의 수사 역량을 갖춘 수사관 126명이 포함된 합동 수사팀을 꾸려 철저히 수사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청에는 수사국장을 책임자로 하는 관련 기능 합동 점검단을 편성해 세세하게 수사를 지휘하면서 일선에서 하는 수사가 외압, 내부 문제로 좌절하는 일 없도록 철저히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정씨의 카카오톡에서 오간 내용을 입수해 국가권익위원회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카톡에 연예인의 성적인 비위 뿐 아니라 경찰 고위직과 유착 정황을 의심할 수 있는 발언이 있다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방송에서 "(강남경찰서장보다)더 위(의 인물)"라며 "어떤 사건에 대해 '그분과 이렇게 해서 무마했어. 경찰 누가 생일 축하한다고 전화 왔어'라는 식의 대화들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씨가 고장난 휴대전화 복구를 맡긴 사설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포렌식 수사관 등 10여명을 동원해 서울 강남의 한 사설수리업체를 압수수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