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광고비로 소상공인 울리는 직방·야놀자·배달의 민족
비싼 광고비로 소상공인 울리는 직방·야놀자·배달의 민족
  • 한원석
  • 승인 2018.10.1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10명 중 6명, 포털·모바일 광고 불공정 행위로 과다한 광고비 꼽아
권칠승 의원(민주당, 경기화성병)
권칠승 의원(민주당, 경기화성병)

소상공인들이 포털과 모바일 앱의 과다한 광고비로 고통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경기 화성병)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제출받은 ‘포털광고·O2O 서비스(온·오프라인 연계 앱) 이용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포털 광고에서 불공정 거래를 경험한 소상공인의 60.9%가, 앱 광고에서는 62.5%가 ‘광고비 과다’를 대표적인 불공정 행위로 꼽았다.

이 조사에 따르면 월 평균 광고비는 직방(공인중개앱, 31만원), 야놀자(숙박앱, 30만 9000원), 다방(공인중개앱, 26만 9000원), 여기어때(숙박앱, 24만 4000원) 순이었다. 배달앱은 ‘배달의 민족’이 11만 8000원으로 가장 비쌌고, ‘요기요’가 8만 4000원, 배달통 7만 원 순이었다.

조사 대상 소상공인은 평균적으로 월 39만 5000원씩 광고비를 지출했고, 이 중 앱 광고로 지출된 비용은 월 평균 29만 5000원이었다. 포털에 지출한 광고비용도 월 평균 28만 원에 달했다. 소상공인의 광고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앱에 대한 비용이 만만치 않은 셈이다.

앱 속 화면에도 일명 ‘노른자위’가 있어서, 업체들은 노른자위에 해당하는 ‘화면 최상단’에 광고하는 업체는 입찰 방식으로 선정하고 있다. 그러나 실상은 이러한 방식으로 앱 상단에 노출 광고를 했던 소상공인의 61.1%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했고 포털의 경우에는 48.1%가 불만족 답변을 내놓았다. 포털보다 앱에서 ‘상단노출 입찰광고’ 에 불만을 더 제기한 셈이다. 소상공인들은 만족도를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높은 낙찰가’ 와 ‘성과 불확실’을 꼽고 있었다.

또 이 조사에서는 포털 및 앱 광고 지속 의향 여부에 대해 93.0%가 ‘의향 있다’고 응답하고 있는데, 그 이유로는 ‘광고 중단 시 매출감소 우려’ (40.9%), ‘경쟁에서 도태되지 않기 위해’ (33.2%), ‘광고비 대비 효과적’ (23.1%) 순으로 꼽았다. 소상공인 4명중 1명만이 광고효과를 인정하고 있지만, 막연한 매출감소 및 도태에 대한 우려감으로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광고를 한다고 해석될 수 있다.

한편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방안으로는 ‘공정경쟁 환경조성을 위한 법·제도 정비’(30.7%), ‘불공정 피해 발생 관련 포털 및 앱의 책임 강화’(19.3%), ‘이용 개선을 위한 정보 제공(수수료 정보의 투명한 제공 등)’(18.0%), ‘투명한 감독·관리시행(신고센터 등 운영)’ (17.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권칠승 의원은 “실제 소상공인들을 만나면 ‘상단 노출 입찰 광고’에 대해 한 목소리로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며 “포털이든 앱이든 온라인 광고시장에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불공정거래를 단속하고 앱·포털 업체와 소상공인들 간 상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포털광고·O2O 서비스 이용실태 조사’는 검색 포털과 앱 업체들이 독점적인 시장 지위를 악용해 불공정한 거래를 일삼는다는 소상공인 업계의 목소리를 정부가 수용하여 진행한 것으로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이루어졌으며, 포털과 앱 광고를 이용한 적이 있는 소상공인 460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