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장척저수지 야생조류 분변 저병원선 AI로 최종 판정
창녕 장척저수지 야생조류 분변 저병원선 AI로 최종 판정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8.10.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 철새도래지 지속적 예찰강화 및 축산농가 방문 자제 당부

경상남도는 지난 10월 4일 창녕 장척저수지 부근에서 채취한 야생 조류분변의 정밀검사 결과, ‘저병원성 AI’로 최종 판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야생철새 분변검사결과에서는 지난해와 유사한 H5N2형 뿐만 아니라 H3형, H4형 등 다양한 AI 바이러스 항원이 검출되었다.

이번 철새분변에서 저병원성 AI 항원 검출(10.6일)은 예년보다 다소 빠른 사례로 전국의 가축방역기관이 24시간 비상근무체제로 긴급 차단방역강화에 돌입하였다.

도는 도내 모든 철새도래지에 일반인, 탐방객의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저수지주변, 진입로, 탐방로를 광역방제기와 소독차량을 동원하여 매일 2회 소독하는 등 가금사육농가로의 바이러스 유입차단에 만전을 기했다.

또한 검출지점 반경 10km 이내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235농가 118만8천수)’으로 지정하여 예찰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으며, AI 확산 차단을 위해 예찰‧점검 등의 집중적인 차단방역관리를 했다.

특히, 경남도는 지난해부터 방역슬로건인 “한 단계 더! 한 발짝 먼저!”와 같이 선제적 대응을 위해 도내 철새도래지 9개소 및 인근농가 221호를 도 동물위생시험소 주관으로 AI 일제검사 실시, 바이러스 농가유입 여부 확인 및 농가 방역상황 점검, 전 시·군 전담공무원이 가금농가에 매일 전화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장척저수지 야생조류 분변이 최종 H5N2형 저병원성AI로 판정되었지만 본격적인 철새도래시기를 앞두고 있어 철새를 통한 바이러스 전파 위험성은 여전히 우려된다”며, “도내 전 시군 및 방역관계기관에서는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철새도래지와 야생조류 서식지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여 발생 위험성을 사전에 차단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