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 피해규모 1000억원대 돌파
계속되는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 피해규모 1000억원대 돌파
  • 김신우
  • 승인 2018.06.2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에 사건·사고들이 연달아 터지며 안정성과 보안 문제가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출처= 구글무료이미지
출처= 구글무료이미지

 

지난 21일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350억원어치 암호화폐 해킹·도난소식을 밝혔다. 최근 해킹피해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야피폰(50억원), 코인이즈(21억원), 유빗(170억원), 코인레일(400억원) 등 연달아 해킹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 

암호화폐를 직접적으로 해킹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대다수 해커들이 거래소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내 암호화폐 시장은 전세계에서 가장 활성화된 곳 중 한곳이기 때문에, 작정하고 거래소만을 노리는 맞춤형 해킹사건이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다. 

일각에선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하는 운영진 및 임직원의 해킹 가담 여부 및 '피해자 코스프레'(직접 해킹을 하고, 외부 해킹으로 의심을 돌리는 등)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문제가 되는 것은 일단 해킹 사고로 인한 피해는 전부 해당 사이트를 이용하고있는 피해자들이 입는다는 것이다. 현재 암호화폐와 관련해 규제 및 제재 사항은 늘어나는 추세지만 마땅한 보상대책등은 미흡하다.

암호화폐 거래소를 이용하던 이용자 박모씨는 "최근들어 국내외 암호화폐거래소들이 보안이나 안전보다는 '드랍이벤트'라던가 돈을 더 쓰게 만들고 투자하게 만들고, 이용자만 증가시키려는 모습을 많이 보인다"며 "보안 강화등에 힘쓰지 않으면, 더 큰 문제가 야기되고 생길 것 같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