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망자 425명, 확진자 2만 438명
중국 사망자 425명, 확진자 2만 438명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20.02.0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리핀 이어 홍콩에서도 사망자 발생
중국 당국 사망자 수 축소 의혹 제기
대통령이 중국 눈치본다며 의심의 눈초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중국은 후베이성에서 하루만에 64 명이 사망하는 등 사망자가 425 명으로 늘었고 필리핀에 이어 홍콩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 중국내 확진자는 2만 명을 넘었으며 이중 2,300 명이  중환자 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스때 보다 많은 숫자다.

그러나 중국이 사망자 수를 축소했다는 의혹이 중국 네티즌 간에 퍼지고 있다. 중국의 한 네티즌은 우한 제5병원 입구를 촬영 했는데 5분만에 시신 8구가 병원 밖으로 실려 나가는 장면을 SNS에 올렸다가 당국에 체포된 뒤 석방 되었으며 A지정병원의 한 의사는 600 명의 중증 환자가 있었지만 의료시설의 절대 부족으로 단 한 명의 확진 판정도 내리지 못했다고 밝히고 또 증상은 있지만 입원 않고  사망시 코로나 사망자 통계에는 포함 시키지도 않았다고 했다.

국내서도 오늘(4일) 태국에서 들어온 40대 여성이 16번 확진자로 판정되어 전남대 병원에 격리됐다. 한편, 국립의료원에 격리되어 있던 2번 확진자가 음성으로 판정되어 첫번째로 퇴원 대기 중이다.  퇴원 후에도 일정 기간 재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모니터링을 계속한다.

1번 환자 접촉자 45명과 2번 환자 접촉자 전원이 감시 해제 됐다. 그러나 방역당국의 대처가 미흡해 국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12번 환자의 접촉자가 어제까지만 해도 138 명이라고 밝혔는데 하루만에 223 명이 급증, 361 명이 접촉한 것은 확진자의 동선을 치밀하게 파악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

12번 확진자가 목동 목운초 학부모 A씨와접촉하고 CGV 부천역점에서 확진자 옆 좌석에 앉아 영화를 관람하였고 A씨의 자녀 3 명이 유치원, 목운초, 학원 등에서 수업을 받아, 전국에서 목동 학원을 다니는 학생들이 가장 많은데 바이러스를 통해 전국적으로 퍼질까 우려가 된다. 특히 무증상 감염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교육부는 학부모들의 요구를 수용 수도권, 전북 등 유치원, 초중고 등 484곳에 개학을 연기 또는 휴교하고 군산의 모든 학교는 휴교 명령을 내렸다. 또, 경희대와 서강대도 개학을 연기했다.

오늘부터 후베이성 방문객의 입국이 금지된다. 또 제주도에는 무사증 외국인의 입국도 금지된다. 에어부산은 중국 5개 노선을 잠정 운항 중단했고 한-중간 항공운항은 41% 중단됐다. 세계 각국도 중국 운항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60여개 국들은 중국 여행객을 입국 금지시켰다.

당초 정부는 한.중 간 여행 제한을 발표했다가 4시간 만에 취소하고 단계적으로 실시 한다고 수정했다. 또 여당은 최고위에서 입국 금지 확대로 의견을 모았다며 중국 내 확진자 다수 발생 지역을 입국금지 대상에 추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놓고 오늘은 코로나의 추이를 보면서 판단할 일이라고 입장을 바꿨다.

이에 국민들은 대통령이 중국의 시진핑 주석의 방한이 무산 될까봐 우려를 해서 중국의 눈치를 너무 보는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 또 여당도 오늘 대통령이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다. 이웃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 중국의 도움으로 한국교민을 신속히 철수할 수 있었다. 라는 말때문에 입장을 바꾼게 아닌가 싶다.

현재까지 국내 발생현황은 16 명으로 한국인 13 명, 중국인 3 명이며 남자 10 명, 여자 6 명이다. 부산시 자가관리자는 19 명이며 경남은 조사대상 유증상자(의사 환자) 26 명, 자가관리자 15 명(능동감시)이나 현재까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는 마스크와 손 세정제 사재기와 폭리자를 엄중 처벌키로 했다. 하루 800만개를 만드는데도 중국 보따리상들의 사재기로 품귀를 빚어 약국에 가면 마스크가 없는 실정이다. 마스크를 사려면 마트나 편의점 등에 아침에 가야 구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일반 마스크로도 충분하다며 단, 일반 마스크는 재사용해서는 안된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