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우환 폐렴 중국 눈치 보기 지나처...중국 여행객 입국 금지 강구해야!”
심재철, “우환 폐렴 중국 눈치 보기 지나처...중국 여행객 입국 금지 강구해야!”
  • 박기영 기자
  • 승인 2020.01.29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8일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심재철 원내대표가 28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에 우환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더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대만처럼 중국 여행객의 국내 입국 금지 등 추가전염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방향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내 4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어제 나왔다”며 “국민들의 걱정과 불안감이 점점 커지고 있는데, 정부의 대응은 미덥지 못하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또 “3번째, 4번째 확진 판정자 모두 입국 때 공항 검역시스템을 무사통과했다”며 “감염 상태로 시내 이곳저곳을 며칠씩 돌아다녀 ‘추가 감염자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검역을 더욱더 강화하겠다고 했지만, 결국 확인된 것은 보건당국의 검역체계에 구멍이 뚫려있다는 사실뿐”이라며 “이 사람들이 밖으로 나와 활동을 하게 되면 2차, 3차 감염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부의 국가 감염병 대처가 미진한 것이 지나친 중국 눈치 보기 때문이라며 “우환 폐렴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미 50만명에 육박해도 청와대는 말이 없는 것이 그 예”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최근 벌어진 법무부와 대검의 갈등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심 원내대표는 “청와대 최강욱 공직비서관은 조국 아들한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 줬다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됐다”며 “최강욱 비서관은 “공수처가 생기면 검찰을 수사받게 만들 것이다”라고 큰소리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이성윤 지검장은 최 비서관을 기소하라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바로 항명했다”며 “이성윤 지검장은 최 비서관 기소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을 패싱하고 법무부 법령인 검찰보고사무규칙을 명백히 어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자신들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저지른 수사 방해 전모를 밝히기 위해 다른 야당과 힘을 합쳐 특검을 관철하겠다”며 “민주당의 방해로 특검이 성사되지 않을 때에는 우리는 21대 국회에서 곧바로 특검이 발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정부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최 비서관은 이미 국민 밉상이 됐다”며 “밉상은 그뿐이 아니다. 밉상 3인방은 최 비서관, 정치검사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추미애 법무장관 등 세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