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설 민심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
이인영, “설 민심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
  • 고혜진 기자
  • 승인 2020.01.29 0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환 폐렴, “국민 생명이 걸린 사안은 정쟁의 대상이 절대로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8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확산하고 있는 '우한 폐렴'과 관련 범국가적 총력 대응을 요청하면서 “지금은 말 그대로 범정부적 총력 대응 체제가 본격적으로 가동되고 있다”고 국민을 안심시켰다. 

이 원내대표는 “국가 감염병 예방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집중력이고, 가장 위험한 것은 불신과 공포”라며 “국민 생명이 걸린 사안은 정쟁의 대상이 절대로 아니며,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전통을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어려움에 빠진 중국 정부를 지원도 주문했다. 그는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말이 있다”며 “이런 상황일수록 한중 양국 국민의 혐오를 부추기는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과 우리는 앞으로 오랜 세월을 함께 돕고 살아가야 할 소중한 친구”라며 “지금 어려움에 빠진 중국 국민들에게 따뜻하게 손을 내밀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다시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활동에 대해 “20대 국회의 마지막이 될 2월 임시국회에서 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부터 시작하겠다”며 “야당과 담대하게 협력하고 남은 시간 민생에 최선을 다하는 20대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국민의 삶이 조금이라도 더 나아지도록 먼저 손을 내밀겠다”며 “야당도 저희가 내미는 손을 마주 잡아 주실 것을 요청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