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첫 외부인사 면담서 ‘공정’만 외쳤다
안철수, 첫 외부인사 면담서 ‘공정’만 외쳤다
  • 고혜진 기자
  • 승인 2020.01.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률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과 ‘공정’을 화두로 의기투합
안철수 전 대표와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이 21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공정'을 주제로 비공개 회담을 가졌다.
안철수 전 대표와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이 21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공정'을 주제로 비공개 회담을 가졌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첫 외부인사로 김경률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만나 ‘공정’을 매개로 연대를 모색했다. 

안 전 대표는 21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김 전 집행위원장과 회동을 갖고 ‘공정’을 강조하며 “김 전 집행위원장과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이 인정받는 나라, 반칙과 특권 없는 나라가 돼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각자의 영역에서 노력하고 연락을 주고받기로 했다”고 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이 사모펀드로 수십 억원의 부당이득을 얻었다고 비판했다. 이후 참여연대와 갈등을 빚고 물러난 바 있다.  

안 전 대표는 첫 번째 외부인사로 김 전 집행위원장을 만난 것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귀국하면 가장 먼저 뵙고 싶었던 분”이라며 “해외에 있을 때 조국 사태가 나면서 평소보다 10배가량의 연락을 받았다. 그 과정에서 김 전 위원장의 용기 있는 행동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 사회가 공정한 나라가 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대화 내용도 일부 언급했다. 

안 전 대표는 최근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서는 "그것이야말로 정부·여당이 바라는 함정에 들어가는 길"이라며 "야권에서 치열하게 혁신 경쟁을 하는 것이 나중에 파이를 합하면 훨씬 더 커질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당장은 참여 의사가 없음을 간접적으로 밝힌 셈이다.  

그러면서 현실 정치를 거론하며 "자유한국당을 막으려고 더불어민주당을 찍고, 민주당을 막으려고 한국당을 찍는 상황이 계속돼 왔다“고 전제하며 ”결국 수십 년 동안 정치인들 밥그릇만 키워주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다시 한번 “지금은 무엇보다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저는 정치인 밥그릇이 아니고 국민들 밥그릇 챙기는 데 더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정은 진보와 보수가 상관없는 문제"라며 "내 편이면 옳고, 상대편이면 틀렸다는 비상식적인 생각이 우리나라를 어렵게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퍼져있는 비상식의 바이러스를 잡아야 우리나라 미래가 있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 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의 만남 계획에 대해서는 "우선 다른 분들을 열심히 만나 뵙고 당 내외분들도 만나기로 했다"며 "대화를 나누면서 하나씩 상황을 파악하고 의논하도록 하겠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김 전 집행위원장 영입 의사에 대해선 "서로 각자 영역에서 최선을 다해서 자기 역할을 한다는 데 공감했다. 우리나라가 공정한 사회가 되는 데 조금이나마 일조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확답을 피했다. 

김 전 집행위원장도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적 행보에는 선을 그었다. 전날 페이스북에 “혹시 오해를 대비한다. 안 전 대표와의 만남을 거절하기 힘든 분의 중재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올해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 감히 장담한다"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