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특혜 논란에 '전전긍긍'
서울시-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특혜 논란에 '전전긍긍'
  • 서현우 기자
  • 승인 2020.01.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이 서울시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면서 최초 사업 제안자인 대우건설 컨소시엄 외에 타 건설사들의 참여가 불가능한 구조로 입찰공고가 났다는 것.

지난 2일 <경향신문> 단독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26일 공고한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민간투자사업(10.4km)의 사업제안서에는 최대 건설추자자가 5년간 도로터널공사 누계실적이 10.4km 이상이 되어야 사전적격심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돼 있다. 총사업비는 9428억원이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누계실적 기준은 2019년 7월26일 부산시가 공고한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의 경우 1.5㎞, 2009년 서울시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민자사업의 경우 1.0㎞였다.

특히 서울시는 최초 제안자에 가산점을 총점의 3%(종전 1%)까지 상향조정했다. 애초에 최초제안자인 대우건설이 타 건설사보다 유리한 입찰조건을 받는다는 지적이다.

또 km당 공사비도 907억원(2015년 환산기준)으로 서부간선도로 지화화 652억원, 제물포터널공사 656억원과 비교할 때 20%가량 높게 잡아 대우건설에 대한 과도한 특혜라고 보도했다.

민자사업에 대한 높은 공사비는 시민의 이용요금이나 국고부담으로 전가될 수밖에 없다.

서울시 안대희 도로계획과장은 "터널 시공 누적실적 10.4km를 요구한 건 터널이 중랑천과 한강 하부를 지나 좀 더 경험있는 업체가 시공하기를 원했고, KDI와 기재부 민간투자사업 심의를 거쳐 결정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실적은 단일공사 기준이 아니라 개별공사의 누적실적으로 14개 업체정도로 최초제안자에게 특혜를 주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