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국發 글로벌 관세전쟁·미북 관계 악화 우려 ‘급락’...다우 1.01%↓
뉴욕증시, 미국發 글로벌 관세전쟁·미북 관계 악화 우려 ‘급락’...다우 1.01%↓
  • 정연숙 기자
  • 승인 2019.12.04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합의 연기 발언에 이어 북한 비핵화를 촉구하며 무력 개입을 언급하면서 주요 지수는 큰 폭 하락했다.

3(이하 미 동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0.23포인트(1.01%) 하락한 27502.8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67포인트(0.66%) 내린 3093.20,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47.34포인트(0.55%) 떨어진 8520.64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발 관세전쟁 글로벌 경제 위기론 대두

시장은 미국발 관세전쟁에 바짝 긴장했다. 미국이 브라질 아르헨티나에 대한 철강, 알루미늄 관세 재개 발표에 이어 2(현지시간)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해서도 보복관세 부과 절차에 착수했다. 오는 15일 중국산 제품 1560억달러 어치에 15% 추가 관세까지 예고돼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런던 기자회견을 통해 "어떤 면에서는 중국과 합의를 위해 (내년) 대선 이후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무역 불확실성에 따른 이 날의 주가지수 하락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면서, 중국과의 무역 합의가 미국에 좋은 것이 아니라면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도 다시 확인했다.

중국에서도 부정적인 발언이 나왔다.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미국이 무역합의에서 뒷걸음질치고 있지만, 중국은 최악의 시나리오에도 오랫동안 대비를 해 온 만큼 이런 위협이 중국의 스탠스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전문가 발언을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전일에는 중국 당국이 이른바 중국판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을 곧 발표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무역합의 무산 가능성에 대한 시장 우려는 한층 커졌다.

프랑스, 美디지털세 보복관세 강력대응 예고

프랑스도 미국의 '디지털세'에 대한 보복관세 절차에 착수에 대해 유럽연합(EU)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3(현지시간) 라디오클라시크 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면 유럽의 강력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해두기 위해 어제 유럽연합(EU)과 접촉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의 보복관세 위협을 용인할 수 없다면서 "이런 행동은 미국이 주요 동맹인 프랑스와 유럽 전체에 대해서 할 것으로 예상되는 일이 아니다"라면서 미국의 조처가 비정상적이라고 비판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무역 담당 대변인도 EU는 다함께 행동하고, 대응할 것이라면서 다음에 취할 조치에 대해 프랑스 측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dpa 통신은 전했다.

EU는 원만한 해결을 원하지만 이 문제를 세계무역기구(WTO)로 가져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리스크 증시 영향

북한 등 다른 지역과의 갈등도 고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합의에 부응해야 한다고 밝혔으며 만약 필요하다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토령은 전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대해 철강 및 알루미늄 고율 관세 재부과 방침을 기습적으로 발표했다. 미 정부는 또 프랑스에 대해서도 디지털세에 대한 보복으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무역전쟁 우려로 다우지수가 이날 장중 한때 450포인트 이상 급락하는 등 시장이 크게 불안했지만, 주요 지수는 장 후반에는 낙폭을 다소 줄였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1.55% 하락했고, 기술주도 0.85% 떨어졌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양호했다.

공급관리협회(ISM)-뉴욕에 따르면 지난달 뉴욕시 비즈니스 여건지수는 전월 47.7에서 50.4로 올랐다. 최근 7개월 동안 가장 높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225bp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을 3.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67% 상승한 15.9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