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부 백신 납품 담합 제약사 10여곳 압수수색
檢, 정부 백신 납품 담합 제약사 10여곳 압수수색
  • 조나단 기자
  • 승인 2019.11.15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백신 유한양행 보령제약 녹십자 등 제약업체와 유통업체 압수수색
자금흐름 추적… 탈세여부 조사, 공정위 비리고발 사건 수사 확대

 

검찰이 제약업체들이 정부에 백신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담합을 벌인 정황이 포착돼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장검사 구상엽)13일과 14일간 의약품 제조·유통업체 10여 곳을 압수수색해 백신 입찰·납품 관련 자료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한국백신 유한양행 광동제약 보령제약 GC녹십자 등 제약업체와 우인메디텍 팜월드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가 의약품 조달사업과 관련해 입찰 담합 등 불법 카르텔을 결성해온 것으로 의심되는 업체에 대해 입찰 방해 등의 혐의로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제약업체를 고발한 사건을 살피다가 업계 담합비리 수사로 범위를 확대했다. 위법성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조달청으로부터 입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