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공지영 설전(舌戰)...친문VS비문 갈등 표출
금태섭·공지영 설전(舌戰)...친문VS비문 갈등 표출
  • 정연숙 기자
  • 승인 2019.11.0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지영, 금 총선기획단 포함되자 SNS를 통해 행보 비판
금태섭 "공지영 작가에 기대하는 건 비판 정신 아니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과 공지영 작가가 설전(舌戰)을 펼치고 있다. 선제 공격에 나선 것은 공지영 작가. 금태섭 의원이 총선기획단에 포함되자 민주당을 향해 국민이 우습지?”라며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조국 사태 당시 금 의원이 다른 목소리를 낸데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이후 금과 공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설전을 펼치고 있다.

공지영 작가는 7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이들의 귀머거리 행태에 정치 혐의가 오려는 나날들이라며 전날(6) 금 의원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밝힌 내용을 언급하며 재반박했다.

공 작가는 "금태섭 의원이 '국민이 우습냐'는 제 질문에, 어떻게 구체적으로 국민을 우습게 아는지 잘 보여줘서 감사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 작은 가정의 부모가 놀이공원가자는 계획을 취소해도 아이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한다. 하물며 당신들은 공수처 설치를 당론으로 정하고 우리에게 표를 가져가 사년 동안 세비를 받아왔다. 그런데 이제와서 일개 국민인 제가 문대통령 말만 믿고 아무것도 모르면서 공수처 설치를 원한다고요. 공수처 설치를 원하는 70%의 국민이 우습습니까"라고 강조했다.

공 작가는 또 "선진국에 공수처 설치한 예가 없다구요. 선진국 검찰이 이렇게 제왕적 권력을 가진 예를 하나만 대 주시지요. (금태섭) 의원이 안철수 따라 민주당 비판하면서 다닐 때 제 사비로 기차타고 경남오가며 발이 부르트도록 민주당 선거 도왔던 이런 시민의 말도 귀를 좀 기울이셔야 할듯요"라고 했다.

공 작가의 이날 반박은 전날(6) 금 의원이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 작가의 질의와 조국 사태에 대한 소신을 밝힌데 대한 것이다.

금 의원은 국민이 우습지?”라고 말한 공 작가에게 조국 전 장관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한 사람도 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고 전부 방어에 나섰다면 국민 공감을 사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되겠느냐라고 말했다.

금 의원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반대하는 정치인을 비판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검찰개혁을 위해서 찬성해야 된다, 이런 말씀은 좋지만 대통령이 하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는 것을 아니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어 조국 장관 인사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한 사람도 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고 좀 무리스러운 논리를 동원해서까지 전부 방어에 나섰다면 과연 국민들의 공감을 살 수 있고 또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될까라고 반문했다.

공 작가는 5일 민주당 총선기획단에 금태섭 의원이 포함되자 문대통령 평생 숙원인 공수처를 반대하는 금태섭을 앞세워 문대통령 중간 평가니 표를 달라고 한다. 윤석렬은 가족을 인질로 잡아 조국장관을 괴롭히고 민주당은 문대통령을 인질로 잡으려 한다. 국민들이 우습지?”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금과 공의 설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종반을 넘어선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처한 현실을 대변하고 있다는 게 일부 정치권의 분석이다. 총선을 앞두고 지지 세력 간의 전쟁이 오히려 더불어 민주당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