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회계장부 조작 혐의, MBN 압수수색
檢, 회계장부 조작 혐의, MBN 압수수색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10.1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대출 받아 자본금 편법 충당 의혹

검찰이 종합편성채널(종편) 요건을 맞추려고 자본금을 편법 충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매일경제방송(MBN)을 18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구승모)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MBN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재무·회계 등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MBN은 보도전문채널에서 종편으로 전환할 때 은행에서 600억 원을 직원과 계열사 명의를 빌려 대출 받아 최소 자본금 요건인 3000억 원을 채웠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증선위 산하 감리위원회는 MBN이 지난 2011년 회사 예금을 담보로 수백억 원을 대출받아 임직원한테 건넨 뒤 이들이 회사 주식을 매입해 자본금을 납입한 것처럼 꾸미고도 이를 회계에 제대로 반영하지 않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해당 건은 원칙적으로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방통위 결정 이전까지는 조사내용을 공개하기 어렵다"면서 "MBN으로부터 제출된 자료를 통해 언론에 보도된 각종 의혹(차명주주 존재, 소유 제한 규정 위반 등)이 사실인지 등에 대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