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삼성중공업 하도급 갑질 조직적 은폐 의혹에 "강력 대처"
공정위, 삼성중공업 하도급 갑질 조직적 은폐 의혹에 "강력 대처"
  • 박종무
  • 승인 2019.10.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하도급 갑질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은폐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같은 의혹은 1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주관 종합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에 의해 제기됐다.

 

추 의원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상대로 조선3사에 대한 직권조사 현황과 삼성중공업 자료은폐 의혹을 집중 질의했다.

추 의원은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1월 5일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냈는데 이는 공정위가 조선3사에 대한 직권조사를 하던 시기"며 "공정위가 조사방해로 문제제기를 할 수 있으니 협력사에 관련 자료를 삭제를 해야 한다는 내용이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삼성중공업이 사용한 'QNA 프로그램'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관련 삼성이 조직적으로 자료를 은폐하기 위해서 사용한 프로그램으로, 삼성전자도 이 건으로 과태료를 받았다"면서 "공정위가 조선3사의 방해 행위를 철저히 조사해 이번 심사보고서에 반영해 달라"고 촉구했다.

추 의원은 삼성중공업의 하도급대금 부당지급 의혹도 제기했다. 하도급대금 지급 관련 문건을 추가 공개하며 “삼성중공업이 추가 작업을 지시하며 하도급대금을 65% 또는 70%만 지급하는 등 후려치기가 다반사였다"며 "대기업 조선사가 마음대로 능률을 낮춰 하도급대금을 후려치면서 협력업체 줄도산이 지속되고 있다"고 하도급 갑질을 지적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추 의원 질의에 "조사방해에 대해서는 점검을 하고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며 "하도급업체에 대한 코스트리덕션(원가 인하)이 실제로 이뤄졌다면 제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