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검찰개혁 이행 점검 위한 당정협의 추진
與, 검찰개혁 이행 점검 위한 당정협의 추진
  • 김일웅 기자
  • 승인 2019.10.09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 전체회의 개최..."검찰개혁, 이행 점검"
패스트트랙, 10월 말이면 본회의 상정 가능... 檢도 특수부 폐지 추진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3간담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위 전체회의에서 박주민·이종걸·김상희·이상민 검찰개혁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검찰개혁방안 및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특위는 4명의 공동 위원장과 송기헌·이철희 소위 위원장, 김종민 간사를 비롯해 이춘석·김민기·박범계·박홍근·금태섭·박찬대·백혜련·안호영·이재정·정춘숙·표창원 의원으로 구성됐다.(사진 뉴시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3간담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위 전체회의에서 박주민·이종걸·김상희·이상민 검찰개혁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검찰개혁방안 및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특위는 4명의 공동 위원장과 송기헌·이철희 소위 위원장, 김종민 간사를 비롯해 이춘석·김민기·박범계·박홍근·금태섭·박찬대·백혜련·안호영·이재정·정춘숙·표창원 의원으로 구성됐다.(사진 뉴시스)

[공정뉴스_김일웅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검책개혁 이행 점검을 위한 당정협의를 추진한다.

9일 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박주민 위원장)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마련한 검찰개혁 방안의 이행 점검을 위한 당정협의를 갖기로 했다.

박주민 위원장은 "항상 보면 법무부가 검찰개혁 방안을 내놓아도 이행이 잘 안되는 부분이 있었다"며 "예를 들면 검사장 관용차 이용의 경우 전임 박상기 법무장관 때 지시를 내렸는데 이행이 안됐다"면서 검찰개혁 점검이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실제 이행되는지 점검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이행 과정 점검을 위한 당정협의를 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은 8일 '검사장 전용차량 폐지', '검사파견 최소화' 등의 규정을 제정해 바로 시행하는 내용을 담은 검찰개혁안을 발표했다. 직접수사 축소, 장시간조사·심야조사 금지, 별건수사·수사장기화 제한, 검찰에 대한 법무부 감찰 강화 등을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낸다는 계획도 담았다.

더불어민주당은 법무부가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보조를 맞추며, 문재인 정부의 과제인 검찰개혁에 힘을 보태고 있다.

박주민 위원장은 "법무부 장관이 발표한 내용 중에 피의사실 공표 제한과 인권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운영하겠다는 수사관행 등은 내용이 풍부해져야 할 것 같아서 당 차원에서 법조인, 교수, 시민단체 등 전문가 토론회를 갖고 그 내용이 이후 법무부가 집행하는 과정에 반영되도록 하자고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의 본회의 처리 전략도 논의됐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은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최장 180일 계류된 뒤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최장 90일 간의 체계·자구심사를 거쳐 본회의에 자동 회부된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은 소관 상임위가 법사위인 만큼 별도의 체계·자구심사 필요 없이 바로 이달 28일 본회의에 부의돼야 한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최장 90일의 법사위 체계·자구심사를 반드시 거쳐야만 한다는 입장이어서 또 한번의 충돌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박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은 과연 언제 본회의에 올라가느냐를 놓고 논란이 좀 있었다"며 "당연히 10월 말이면 본회의 상정이 가능하다고 봤고 그렇다면 그 시점을 기반으로 해서 본회의에 꼭 상정될 수 있도록 당력을 모으고 다른 당과도 힘을 모으도록 노력하자고 논의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회의 주제는 아니었지만 검찰의 특수부 축소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 등 3개 검찰청을 제외한 전국 모든 검찰청 특수부 폐지를 골자로 한 자체 검찰개혁안을 내놓았는데 보다 과감한 특수부 축소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민주당에서 나오고 있다.

박 위원장은 "저희가 내부적으로 갖고 있는 입장은 특수부에 대해 좀 더 과감한 폐지"라며 "장기적으로 봤을 떄는 검찰 직접 수사 영역이 총량적으로 더 축소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