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원號’ 농협의 ‘제식구 챙기기’ 논란
‘김병원號’ 농협의 ‘제식구 챙기기’ 논란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9.10.0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가리고 아옹’식 직원대출... 이자 부과후 1년뒤 돌려줘
임직원 변상금 ‘나몰라라’... 미회수 변상금 1천억원 가까이

농협중앙회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과도한 ‘제식구 챙기기’로 도마 위에 올랐다. 임직원들에게 0%대의 특혜금리를 제공하고, 임직원의 횡령·유용 등에 따른 변상금 회수에도 미온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실상 손 놓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8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의 국정감사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이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8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의 국정감사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이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직원대출, 사실상 금리 0% 
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이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임직원 주택구매자금 융자 및 지원현황’에 따르면 농협이 농민을 비롯한 일반인에게는 3~4% 대출 이자를 부과한 반면 소속 직원에게는 1% 미만부터 0%대까지 특혜금리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농협은 소속 직원 주택구입자금 대출건에 대해 2.87%의 이자를 부과했다. 하지만 이후 1년 동안 납부한 대출이자를 다음연도에 페이백(payback) 방식으로 현금으로 돌려줬다. 사실상 ‘눈가리고 아옹’식으로 실제 이율 0%대의 특혜 금리를 제공한 것이다.

농협은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11년간 4609명의 직원에게 ‘0%’대의 특혜금리로 주택구입자금을 지원했다. 농협은 이를 위해 435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5년간(2014~2019년) 대출이율 2.87%이하를 받은 직원도 150명에 이른다. 

이와 관련해 농협은 지난해 국감에서도 ‘과도한 특혜’라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농협은 이를 아랑곳하지 않고 올해에도 해당 제도를 유지했다. 특히 농협은 직원에게만 특혜를 준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농민장학금 규모를 늘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마저도 올해 2억원이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농협이 특혜 시비를 피하기 위해 정상적인 금리를 적용하고, 추후 별도 예산을 통해 이자를 보전해주는 방식으로 눈속임을 해왔다며 비판했다. 그는 “국민들은 조금이라도 금리를 낮추기 위해 이리저리 은행문을 두드리고,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 상황에서 농협 직원들이 0%대 특혜금리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은 심각한 모럴헤저드”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농협 측은 “첫 주택을 구입하는 사원에게만 혜택을 주고 있었고 이자 보전 방식을 바꾸는 방안을 노조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1천억원 가까운 임직원 변상금 미회수
농협의 제식구 챙기기는 이뿐만이 아니다. 농협이 임직원의 횡령, 유용, 과실 등에 따른 변상금 회수에 매우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해 수백억 원대의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중앙회 자료에 따르면 변상 판정 후 미회수한 금액이 상호금융(회원조합) 618명 754억원, 농협은행 27명 17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변상기한이 도래했지만 변상의무를 불이행하고 있는 인원은 상호금융이 446명 576억 원, 농협은행이 20명 173억 원으로 미회수금액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상호금융의 경우 446명 중 퇴직자가 393명, 농협은행은 20명 전원이 퇴직자로 이들이 퇴직 후 변상금을 갚지 않고 회피하고 있어 사실상 회수가 어렵다고 보고 있다. 

미회수자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소송 현황을 살펴보면 상호금융 미회수자 618명 중 ▲소송확정 1명(1억원) ▲소송 진행 및 회수중 157명(549억원) ▲행방불명 등 소송미제기 460명(204억원)이다. 농협은행은 미회수자 27명 중 ▲소송확정 14명(169억원) ▲소송 진행 및 회수중 9명(1억원) ▲소송미제기 4명(5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929억 원이라는 엄청난 금액이 미회수 되고 있다는 것은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며 “향후 미회수변상금에 대한 철저한 회수조치가 될 수 있도록 중앙회 차원의 종합적인 대책마련과 함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