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한번째 부산대개조 정책투어 해운대구
열 한번째 부산대개조 정책투어 해운대구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10.08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구를 부산을 넘어 세계를 이끌 선도도시로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조성, 블록체인 특구 등 비전 선포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부산시는 도시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열한 번째 「부산대개조 정책투어」를 7일 아세안문화원 ACH홀에서 진행했다.
 
오거돈 시장은 2시 20분경 동백교 일원을 방문해 동백섬 진입로 보도 확장, 미디어폴 설치, 가로수 정비 등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시 아세안 정상들 방문 지역의 정비상황을 직접 살폈다. 오 시장은 “APEC 누리마루 하우스와 동백섬은 2005년 APEC 정상회의를 비롯한 다양한 국제행사가 개최되어 전 세계 주요 인사들이 찾는 부산의 얼굴과 같은 지역”이라며,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일대를 정비, 항상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 지역 주민들도 더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2시 40분부터 아세안문화원 ACH홀에서 홍순헌 구청장, 이명원 해운대구의회 의장, 160여 명의 해운대구 구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대개조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편하고 격식 없는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지역 현안과 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부산시 관계자는 “그동안 부산은 스마트․관광․마이스 산업의 중심인 동부산과 생산과 물류산업의 중심인 서부산이 양 날개를 흔들면서 발전해 왔으나, 몸통인 원도심이 쇠약해서 양 날개를 흔들 힘이 떨어지고, 한쪽으로 치우치고 방향을 잃어 불균형이 심해져 동부산과 서부산의 눈부신 발전도 반쪽짜리에 그칠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 어떻게 하면 원도심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어 동부산-서부산-원도심을 균형 있게 발전시킬 수 있을까 고민한 결과가 부산대개조다.”라며 의미를 설명했다.
 
해운대구는 산, 강, 바다의 천혜의 자연환경부터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전당과 같은 문화시설, 센텀혁신지구, 석대첨단산업단지의 첨단산업기반과 각종 공공기관이 밀집되고, 신시가지, 마린시티 등 주거환경이 두루 갖춰진 자연과 첨단기술이 결합한 미래 복합형 도시이다. 그야말로 모든 것을 다 갖춘, 누구나 오고 싶어 하고,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도시다.
 
해운대구 대개조의 핵심은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조성, 블록체인 특구, 도시철도 급행열차 도입, 만덕~센텀 고속화도로 건설, 사상~해운대 간 고속도로 건설,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조성, 옛 해운대역 일원 공공개발 등으로 해운대구를 세계 속의 도시로 만드는 것이다.
 
특히,  해운대구 대개조의 핵심으로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넘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반여·반송·석대 일원에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조성하여, 정보통신기술(ICT) 지식산업, 첨단 해양신산업, 영상·영화·콘텐츠산업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반을 마련하여 세계적인 융·복합 첨단산업단지를 만들어 해운대구를 부산을 넘어 세계를 이끌어갈 선도도시로 만드는 것이다.
 
또한, 부산대개조사업의 핵심사업인 「만덕~센텀 고속화도로」를 통해 부산의 동-서를 연결하고, 「사상~해운대 간 고속도로」를 통해 U자형 국가고속도로망을 완성하여 해운대를 부산과 전국을 연결하는 중심축으로 만들고 이외에도 해운대 지역 차량정체 해소를 위해 광안대교 접속도로 연결공사와 해운대터널 건설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오시장은  “지금 부산은 부산항 북항 통합개발, 2030 부산월드엑스포,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등 부산의 향후 100년을 결정할 매우 중요한 순간이며, 시가 추진하는 역점 사업들의 성공에 제일 필요한 것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라고 호소했으며, “불과 20~30년 만에 해운대가 천지개벽했듯, 10년 뒤에는 부산 전체가 세계 속에 우뚝 설 도시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해운대구 주민들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라꼬빛축제 구간 확대, 동백공원 완전 개방, 장산로 진출입 램프 설치, 장산 임도 조기 개설, 반송지역 분류식 하수관로 조속 정비, 반여3·4동 마을버스 운영 등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부산시는 지난 3월 12일 영도구를 시작으로, 부산진구, 북구, 금정구, 중구, 남구, 동래구, 수영구, 연제구, 동구를 방문해 ‘부산대개조 정책투어’를 진행했다. 나머지 구·군에 대해서도 지역 실정에 맞는 비전과 정책을 발표하고, 소통과 협력을 통하여 ‘연결’, ‘혁신’, ‘균형’의 「부산대개조」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