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미탁 산사태로 4명 매몰
제18호 태풍 미탁 산사태로 4명 매몰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10.04 08: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사하구 신평동 2명 사망 확인, 2명은 아직 매몰
낙동강 생태공원내 주차장 침수, 전면폐쇄 등 조치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부산시 사하구 구평동에 있는 신평 예비군훈련장 아래에서 산사태가 발생 일가족 등 4명이 매몰됐다. 이 사고로 2명은 사망한 체로 발견되고 아직 2명은 매몰된 상태로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사고가 난 이곳은 신평 예비군훈련장 아래에 석탄재를 매립하였는데 석탄재는 물을 머금으면 알갱이들 끼리 분리되는 성질을 가졌으며 점착력이 약해 산사태와 집중호우에 매우 취약한데도 산사태 위험지역으로 분류되지 않았는데 이는 매립지에 대한 제대로 된 지질 조사와 분석이 이뤄지지 않은 탓이라며 석탄재 매립의 책임여부를 가려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낙동강관리본부는 삼락생태공원 테니스장 인근 경전철 교각 아래쪽 주차장 일원에 장기주차된 50여 대의 차량이 침수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10월 3일 오전 5시경부터 합천 함안보 등 낙동강 중상류지역의 급격한 방류에 따라 차량견인업체를 통해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조치를 취하였으나, 생태공원 내의 수위가 순식간에 올라 견인차량도 견인을 중단한 상태다.
 
낙동강관리본부에 따르면 태풍이 예보된 10월 1일부터 생태공원 내에 주차장 전면폐쇄, 차량이동 안내 현수막 부착, 차량이동 안내문 게시, 손해보험협회 통보와 함께 본부 직원들이 차량에 기재된 차주연락처로 일일이 출차를 요청하였으나, 생태공원 내 주차를 하고 경전철을 통해 김해공항을 이용하는 일부 여행객들의 차량에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낙동강관리본부 관계자는 “향후 경전철 하부 간이주차장을 전면 폐쇄하고 인근 테니스코트 주차장에 무인자동주차시스템을 도입하여 이번과 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구조작업 현장
구조작업 현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세영 2019-10-04 12:12:21
부산 사하 산사태 현장에서 오전 11시경 매몰지에서 1명의사망자를 발견하여 사망자는 3명으로 늘어 났으며 아직 실종자 1명을 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김세영 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