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식 개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식 개최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09.1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마민주항쟁 발원지 부산대학교 10.16기념관서
부산시장, 경남도지사, 창원시장 공동 환영 기자회견
부산시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제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심의‧의결됨에 따라, 내일(18일) 오후 3시 30분 부마민주항쟁 발원지인 부산대학교 10.16기념관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과 경남을 비롯한 전 국민의 깊은 지지와 성원으로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다. 또한 부마민주항쟁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지역 시민이 힘을 모아 일어났던 시민의 위대한 역사임을 강조하고, 5․18 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의 초석이 된 부마민주항쟁이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역사적 의의를 재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다.
 
기념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과 항쟁 관련자 등 50여명이 참석하며, 국가 기념일 지정을 환영하는 퍼포먼스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지난 해 10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추진위 출범 이후 부산, 경남 시민을 주축으로 100만인 서명운동,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대회 등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시민의 열망을 보여주는 활동을 적극 전개해왔다.
 
부마민주항쟁은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을 통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며, 9.23. 개정령 관보 게재를 통해 국가기념일로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