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 소재·부품·장비산업 챙기기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 소재·부품·장비산업 챙기기
  • 정연숙 기자
  • 승인 2019.09.16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17일 소·부·장 경쟁력 강화 현장간담회 참석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이 '소재·부품·장비산업(이하 소·부·장) 경쟁력 강화 현장간담회' 참석으로 임기 첫 공식 일정에 나선다. 한일 무역갈등으로 시작된 소·부·장 산업에 대한 발전을 위해선 금융 정책 지원이 절실하다는 사실을 인정한 셈이다.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은 위원장은 오는 17일 경기도 안성시 소재 반도체 장비 제조회사에서 '소·부·장 경쟁력 강화 현장간담회'를 개최하고 소·부·장 기업 및 협회·연구원으로부터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계획이다.

'소·부·장 경쟁력 강화 현장간담회'를 임기 첫 공식 일정으로 결정한 것은 은 위원장이 취임사에서 강조한 '금융시장의 안정'과도 맞닿아 있다. 앞서 은 위원장은 취임 일성으로 "금융시장의 안정 없이는 그 어떤 금융혁신이나 포용금융도 연목구어(緣木求魚)에 지나지 않는다"며 "대내외 불안요인에 대응해 금융시장 안정을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두 번째 공식 일정은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다. 은 위원장은 18일 금융산업 혁신 분야 첫 행보로 핀테크 현장을 방문, 핀테크 스타트업·전문가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그는 취임사를 통해 "금융산업내 긴장을 불러일으키고 경쟁과 혁신을 촉진할 혁신도전자가 활발히 진입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지속적으로 낮춰 나가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어 19일 20일에는 각각 '금감원 日수출규제 피해기업 상담센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한다. 금감원과의 긴밀한 소통에 나서는 한편, 향후 포용금융 정책 체감도를 높이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은 위원장은 신임 금융위원장으로서 첫 공식행사를 취임사에서 밝힌대로 시장 안정과 혁신, 포용금융을 추진하는 현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