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前 양평군수, 개고기 파티 '물의'
김선교 前 양평군수, 개고기 파티 '물의'
  • 조경호
  • 승인 2019.08.2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양평군이 개고기 파티로 몸살을 앓고 있다.  김선교 전 양평군수가 지난 15일 개고기를 먹는 복날행사에 참석한 것을 두고 비판 목소리가 높다.

50여개 동물보호단체와 시민들은 22일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 '개고기 파티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행사에 참석한 동물단체 관계자들은 "개고기 파티를 즉각 중지하라" "공무원들을 철저히 조사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양평군 서종면 정배2리는 매년 말복 날이면 관할 공무원들과 함께 ‘복 놀이 행사’를 열어왔다. 올해도 8월 15일에 공무원(8명)과 주민 40여명이 마을에서 직접 도축한 개고기를 나눠 먹은 사실이 알려졌다.

동물단체의 한 관계자는 "개식용은 우리나라에서는 반드시 사라져야 할 악습"이라며 "양평군은 관계자 처벌과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 이것이 반영되지 않을 시에는 양평 농·식품 불매운동하겠다"고 했다. 

한편, 동물단체는 불법 도살에 참여한 자들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앞에서 열린 복날행사 규탄대회 모습. 동물보호 활동가 제공

서종면 주민A씨는 “8월15일은 광복절이다. 1945년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기쁜 날 어떻게 (전)군수가 잔인하게 키우던 개를 잡아서 먹는 자리에 참여하고 또 먹을 수가 있냐"면서 "정치인으로써 적절한 행동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선교 전 양평군수는 개고기 식용 논란이 제기된 뒤 자신의 SNS를 통해 "참여는 했다. (개고기가 아닌) 닭계장을 먹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동물단체에선 김 전 군수가 불법 개도살된 개고기로 파티를 여는 장소에 참석했다는 것만으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