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수하러 경찰청 갔더니 돌려보낸 황당한 경찰관
자수하러 경찰청 갔더니 돌려보낸 황당한 경찰관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8.1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씨가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하기 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도 자수하러 찾아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민원실 당직 경찰관은 A씨를 종로경찰서에 가보라며 돌려보냈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씨가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하기 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도 자수하러 찾아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민원실 당직 경찰관은 A씨를 종로경찰서에 가보라며 돌려보낸것으로 알려졌다.(사진=뉴시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씨가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하기 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도 자수하러 찾아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민원실 당직 경찰관은 A씨를 종로경찰서에 가보라며 돌려보낸것으로 알려졌다.(사진=뉴시스)

서울지방경찰청은 19일 “A씨가 종로경찰서에 자수하기 전 서울청 민원실에 자수하기 위해 찾아왔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새벽 1시1분쯤 서울청 민원실에 찾아와 “자수하러 왔다”고 말했다. 당직 경찰관이 구체적인 내용을 묻자 A씨는 “강력 형사에게 얘기하겠다”고 답했다.

A씨가 자세한 답변을 하지 않자 당직자는 종로경찰서로 가라고 안내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자신이 ‘한강 몸통 시신’ 사건과 관련한 말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서울청을 나온 뒤 택시를 타고 종로경찰서로 가서 자수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자수하지 않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경찰 대응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자수는 본인의 자유로운 의사다. 당직자가 경찰차를 불러서 종로서로 데려다 주고 자수하는 것을 확인하면 좋았겠지만 그러지 못했다”며 “자수하러 온 민원인을 원스탑으로 처리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고 했다.

경찰은 감찰 조사로 관련자를 엄중 조치 하겠다고 했다. 재발 방지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