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 비행금지구역에 정체불명 드론 침입
고리원전 비행금지구역에 정체불명 드론 침입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08.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할 기장군청에는 알리지도 않아
드론 침입에 따른 고강도 대책 마련
지난 12일 20:22분과 13일 21:10분, 이틀에 거쳐 정체불명의 드론 다수가 고리 원전  비행금지구역 상공을 비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드론을 이용한 원전 상공의 침입은 드론 자체를 이용한 원전내 주요 시설에 대한 직접적인 테러뿐만 아니라, 원전내 주요 시설에 대한 촬영을 통해 테러 및 침입에 필요한 정보를 누출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원전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다.
 
이에 기장군은 고리원전에 대한 테러 등으로 원전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평가하고, 사안이 엄중함에도 불구하고 군에 사건 발생이 적시에 기장군에 통보되지 않음에 엄중한 유감를 표명하였으며, 향후 재발방지와 신속한 상황공유를 통한 상호공조체계 강화를 위해 노력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기장군은 금요일(16일) 언론보도를 보고 이 사실을 알고 오전 9시30분, 고리 원자력본부 종합상황실을 방문하여, 관련 상황을 확인하고 한국수력원자력(주)와 원전 방호 주무기관의 안일한 방호태세를 강도높게 질책하고, 향후에도 드론의 침입 시도가 예상되는 바 이에 대한 현재 상황에 대한 사실관계를 명확히 확인하여 법과 제도장치를 마련하는 동시에 국민들에게 적극적인 홍보를 하는 등 재발 방지할 수 있는 고강도의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또한 이번 드론 침입과 같은 원전의 보안 및 안전과 관련된 사건이 발생했을시에는 지체없이 기장군에 통보해 군민 안전과 유관기관과의 원활한 협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기자가 19일 고리원전측에 왜 기장군에 즉시 통보를 하지 안았느냐고 하자 정체불명의 드론을 발견한 즉시 관계기관에 통보 하였다고 하였다. 그러나 기장군에서는 전혀 통보를 받은 적이 없고 16일 모언론의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항의 방문시 고리원전측은 유감을 표시하며 차후에는 지체없이 통보할 것을 약속하였다며 서로 다른 주장을 펴고 있다.
 
고리원전 관계자는 군경에 통보하여 합동 수색 활동과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현재까지 조종자 확인이 안되고 있다.
"앞으로 군경과 협력하여 대공 경계활동을 강화하고 대공초소 증강 운영 및 감시체계를 강화, 비행물체 출현 시 관계기관에 즉각 알리고 신속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