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막말 유튜브 영상 논란에 '빈축'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막말 유튜브 영상 논란에 '빈축'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8.0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콜마 윤동한 회장이 논란의 중심에 올랐다. 이는 해당회사에 다니는 근로자들에게 韓日관계와 관련하여 속된 말등이 담긴 동영상을 강제로 시청케 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지난 7일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이 회사에 근무하는 임원과 근로자들 700여명을 모아놓고 日本수출규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이 담긴 극우성향의 유튜버의 동영상을 상영했다.

한국콜마 측이 시청을 강요했다는 영상은 1인 방송 크리에이터 리섭의 방송. 해당 영상에서 리섭은 최근 냉랭해진 한국과 일본 간 관계를 언급하며 정부를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언급하며 "아베가 면상을 치지 않은 것만으로도" 등 수위 높은 발언을 내뱉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공장 근로자, 여성들을 비하하는 발언 등도 이어져 대중의 공분을 자아냈다. 특히 여성에 대한 극단적인 비하 표현도 있다.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표현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한국콜마’가 오르고, 회사 홈페이지는 마비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한국콜마 제품 목록이 등장하며 불매 운동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윤 회장이 국가 간 관계에서 이 유튜버와 같은 극단적 대응을 자제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영상을 틀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화장품업계 상황이 전반적으로 안 좋은 상황에서 일본 수출규제까지 덮치자 이 유튜버처럼 감정적 대응을 해서는 위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는 의미에서 영상을 튼 것”이라며 “그 유튜버 생각에 동조해서 영상을 튼 것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