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수십억 대 해외 원정도박·환치기’ 의혹... 경찰 내사 착수
양현석 ‘수십억 대 해외 원정도박·환치기’ 의혹... 경찰 내사 착수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8.08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접대 혐의 입건에 이어 수십억 환치기 의혹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억대 원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양현석 전 YG엔테테인먼트 대표가 수십억 대 해외 원정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다.(사진=뉴시스)
양현석 전 YG엔테테인먼트 대표가 수십억 대 해외 원정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다.(사진=뉴시스)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전달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정보를 넘겨받아 수상한 자금의 흐름을 조사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사에 따르면 양현석은 일명 '환치기'수법으로 돈을 해외로 빼돌렸다. 환치기 수법이란 국내 은행과 외국 은행에 각각 계좌를 개설한 후 국가의 계좌에서 다른 국가의 계좌로 돈을 송금해 인출하는 방식이다.

이 '환치기' 수법은 국내자금을 불법으로 밀반출할 수있다. 이에 탈세와 돈세탁에 악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현석의 자금 거래를 확인해, 혐의점이 나타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한 양현석을 외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한편 양현석은 지난 2014년 말레이시아 재력가 일행을 서울 한 고급식당에서 성접대한 혐의로 입건됐다. 또한 세무조사 과정에서 양현석의 의도적 탈세 정황이 포착돼, 국세청은 조사를 마친 후 경찰에 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