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용품 슬라임, 발암·독성 물질 검출
어린이용품 슬라임, 발암·독성 물질 검출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7.24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전국 슬라임카페 20곳과 부재료 100종 수거 검사 결과 19종 안전기준 위배
부재료 파츠 40종 중 13종서 발암물질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 최대 766배 초과
sbs뉴스캡처
sbs뉴스캡처

어린이들이 가지고 노는 슬라임 일부 제품과 부재료에서 각종 발암 물질과 함께 독성 물질인 붕소가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이 전국에 있는 슬라임 카페 20곳에서 슬라임과 부재료 100종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19종이 안전 기준에 맞지 않았다.

특히 슬라임에 섞어 다양한 모양을 연출하는 부재료인 파츠 40종 가운데 13종에서 발암 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를 최대 766배 초과했다. 3종은 납과 카드뮴 함량이 기준치를 최대 12배 초과했다.

또 슬라임 20종 가운데 2종에선 붕소가 최대 2배이상 검출됐다. 1종에선 붕소와 사용이 금지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함께 나왔다.

소비자원은 "파츠는 액세서리 부자재 등 다양한 제품이 아무런 안전 기준이나 인증 없이 슬라임 카페에서 유통, 판매되고 있어 어린이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관련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슬라임의 안전 문제가 지적된 이후 올해부터 붕소에 관한 기준은 마련된 상태라며, 제조연도를 확인하거나 완구 KC 마크를 받았는지 등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