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긴 신한카드,허술한 직원관리 도마위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긴 신한카드,허술한 직원관리 도마위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7.23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관리본부 대리급 직원,법인카드로 10억원 횡령
신한카드는 법인카드를 통해 10억원 가량 횡령을 저지른 신용관리본부 소속 직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신한카드는 법인카드를 통해 10억원 가량 횡령을 저지른 신용관리본부 소속 직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신한카드 직원이 회삿돈 10억원을 사적으로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는 내부 감사를 통해 신용관리본부 소속의 직원A씨가 회사 물품을 구입하는데 사용하는 구매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를 적발했다. 해당 직원이 유용한 금액은 무려 10억원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신한카드는 조사 후 경찰에 배임 혐의로 인계했다.
한편, 해당 사건과 관련해 신한카드 고객들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신한카드는 A씨에게서 변제 계획서를 받았으며 현재까지 A씨가 3억원 정도를 변제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측은 "고객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으나 10억원이라는 거액이 빠져나갈 때까지 내부에서 인지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통제가 허술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신한카드는 "카드 이용 명세를 모두 확인하기 전에는 회삿돈을 유용한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다.

카드업계는 이에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업계 1위 카드사에서 배임 금액이 10억원에 이를 때까지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게 의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