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민주노총 총파업, 국회앞 '7000명' 운집… '재벌개혁·비정규직 철폐' 외쳐
[포토] 민주노총 총파업, 국회앞 '7000명' 운집… '재벌개혁·비정규직 철폐' 외쳐
  • 조나단 기자
  • 승인 2019.07.1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뉴시스
사진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국회 앞에서 약 7000명(주최 측 추산)이 운집해 노동개악 중단을 외쳤다. 

이들은 이날 예정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를 겨냥해 탄력근로제 확대와 최저임금제 개편을 당장 멈추라고 요구하는 한편, 정부의 최저임금 공약과 재벌개혁,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 수도권대회를 열고 "국회는 지금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강화해 노동자 민중 삶을 무너뜨리려하고 있다"며 "국회는 탄력근로제 도입과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악 논의를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고 요구했다. 

총파업 대회는 국회 인근 여의도 KB국민은행과 산업은행 앞 4개 차로를 모두 비우고 진행됐다. 주최 측은 당초 약 5000명이 참여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예상보다 훨씬 많은 7000명이 모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