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날고기 패티 논란'...조리‧위생 관리 구멍
맥도날드 '날고기 패티 논란'...조리‧위생 관리 구멍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7.1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도날드가 덜 익은 패티가 들어간 햄버거를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수원시에 거주하는 A(31)씨가 지난 13일 밤 맥도날드에서 구매한 상하이 버거에 들어간 닭고기 패티가 덜 익은 채로 판매됐다.
덜 익은 패티를 섭취한 A씨는 인근 병원 응급실에서 검사를 받았고, 가벼운 위장병 외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패티가 담당 직원 실수로 잘못 조리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소비자 A씨에게 제품 환불을 해드렸고, 앞으로의 보상 절차 등에 대해 안내해 드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직원을 대상으로 조리 절차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맥도날드 패티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9월 해피밀 세트를 먹은 어린이가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려 신장장애 2급 판정을 받자 어린이 부모는 맥도날드가 덜 익은 고기 패티에서 장출혈성대장균이 검출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했지만 이를 판매해 문제가 생겼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조사 결과 맥도날드의 제품 섭취가 해당 질병의 원인이라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