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조, 강경 투쟁 예고...'최정우 리더십' 타격 불가피
포스코 노조, 강경 투쟁 예고...'최정우 리더십' 타격 불가피
  • 오혁진 기자
  • 승인 2019.07.0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골머리를 썩고 있다. 노조 측이 직업성 질환 보상을 위한 투쟁을 예고한 것. 특히 노조의 이번 투쟁은 포스코 역사상 처음이라 사측과의 갈등은 깊어질 전망이다. 포스코는 현재 지방자치단체들의 고로(용광로) 조업정지, 시민단체들의 환경오염 논란만으로도 골치가 아프다. 이 때문에 관련 업계에서는 노조와의 갈등을 해결하지 않으면 최 회장의 리더십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8일 금속노조 포스코 지회는 지난달 26일부터 광양제철소와 포항제철소 등에서 직업병 의심사례를 제보받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 측이 수집하는 대표적인 질환은 폐암, 심근경색, 백혈병, 진폐증, 피부질환 등이다. 노조는 이번 직업병 보상 계획을 준비하면서 삼성전자의 사례를 참고하고 있다. 한대정 지회장은 "포스코보다 앞서 직업병 투쟁을 벌인 삼성전자 백혈명 피해자 지원단체인 '반올림'을 참고하고 있다"며 "반올림처럼 산업역학조사를 통해 작업장에 대한 종합진단을 이끌어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포스코 노조가 반올림 활동을 참고하고 있다는 것 때문에 노사 갈등이 장기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올림은 삼성전자와 11년간 반도체 직업병 관련 분쟁을 계속한 단체다. 삼성 본관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인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업계 관계자는 "포스코 노조가 반올림처럼 장기전을 각오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포스코 내부에서는 직업병 논란이 촉발되면 환경오염 논란에 대한 여론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 철강업체들은 지자체의 고로(용광로) 조업정지 행정처분 최종 판정을 기다리고 있다.

전남도는 광양제철소의 고로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해서 과징금을 부과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제철소는 경북도로부터 같은 처분을 받고 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최정우 회장의 행보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고로 정지나 환경오염 문제와 같은 중대 사안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최 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소통'과 '사회공헌'을 확대하겠다고 한 것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지금 현재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