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KTA, 아프리카미술 색깔, 빛깔, 성깔 전시회
갤러리 KTA, 아프리카미술 색깔, 빛깔, 성깔 전시회
  • 최석대
  • 승인 2019.07.09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  KTA(대표 박선우)에서  7월 10일 (수) ~ 7월 29일(월)요일까지 아프리카미술 색깔, 빛깔, 성깔 전을 기획전시한다.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작가는 아프리카는 물론 세계미술계에도 널리 알려진 작가들이다.

음파두(Joel Mpahdooh 1956~)는 프랑스에서 예술대학을 나와 현재는 카메룬의 국보적인 작가다. 그는 아프리카의 낙서화풍을 프랑스 스타일의 일러스트와 결합시켜 독특한 영역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림의 재료가 캔버스가 아닌 알루미늄 판에 아크릴 물감과 오일 크레용으로 스크래치 기법을 활용하여 회화의 단면성을 다차원으로 보여주고 있다.

원색을 사용하기보다는 색의 혼합으로서 강한 파스텔 톤을 즐겨 칠하고, 두텁게 칠해진 알루미늄 판을 예리한 면도날이나 송곳으로 긁어내어 흰색을 드러나게 하는 작업은 마치 구도의 길과도 같아 보인다.

 그리고 다른 전시실에서는 한국에 널리 알려진 세네갈의 두츠(N. Douts 1973~ )와 탄자니아의 헨드릭(H. Hendrick 1974~ ) 작품이 전시됩니다. 헨드릭은 아프리카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초등학교 3학년과 5학년 미술교과서에 동시 소개되어 현재 우리나라의 학생들이 그의 그림을 배우고 있다는 점에서 본 전시는 관람객들에게 친숙함을 선사하고 있다.

갤러리 KTA 관장 박선우는 “이번 전시기획은 인사동 문화거리 살리기 일환으로 아프리카 미술을 통한 문화예술 매니아층을 인사동으로 재영입하기 위한 프로젝트로서 아프리카 미술관과 한국관광협회 중앙회와 공동기획하였다.”라고 전시회가 갖는 의미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