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베이징대사관 파견 '국방무관 갑질논란',국방부 조사착수
中베이징대사관 파견 '국방무관 갑질논란',국방부 조사착수
  • 한승훈기자
  • 승인 2019.06.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준장,"대부분 공적 영역의 합당한 지시"의혹 부인
中베이징대사관 파견 '국방무관 갑질논란'에 국방부가 조사에 착수했다.(사진=뉴시스)
中베이징대사관 파견 '국방무관 갑질논란'에 국방부가 조사에 착수했다.(사진=뉴시스)

중국 베이징 주재 한국 대사관에서 무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A준장의 '갑질' 논란이 불거져 국방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주 중국 대사관 무관 A준장이 5월 말 한국으로 소환돼 합동참모본부 감찰실과 해외무관을 관리하는 국방정보본부의 합동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국방당국 암행감찰반 관계자들은 비공개로 베이징을 찾아 A준장과 대사관 행정원 B씨에 대해 사전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준장이 평소 일상적으로 직원들에게 욕설과 막말을 퍼붓는가 하면, 구두를 닦으라는 등 업무와 상관없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또 베이징에 함께 머물고 있는 부인과 한국에서 찾아온 아들의 운전기사 역할을 포함해 갖가지 사적인 심부름을 시켰다고 강조하면서 "마치 집사나 가정부처럼 직원을 부렸다"라고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준장의 행적을 보고 받은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에 머물고 있는 A준장은 제기된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며, 12일 국방부에 출두해 소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A준장은 "부임 초기인 지난해 중국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현지 직원에게 현금 인출 같은 일을 한두 번 부탁한 것에 불과하다"라면서 "낯선 외국에 나와 있다 보니 도움을 받은 것이고, 대부분은 공적 영역에 해당하는 합당한 지시였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대사관 측은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준장 1명과 대령 3명으로 구성된 주중 대사관 무관부의 예산 집행과 회계 감사, 직원 채용, 업무 처리, 전문 보고 등 모든 사항이 대사 결재라인을 거치지 않고 독립적으로 이뤄지는 탓이다. 지난 4월 초 취임한 장하성 주중대사는 A준장이 지난달 말 한국으로 조사를 받으러 간다고 보고할 때가 돼서야 상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관부는 해당국에 파견돼 국방협력과 군사외교를 전담하는 조직으로, 미국·중국·일본 등 규모가 큰 국가를 제외한 재외공관의 경우 통상 1인 무관으로 운영된다.

준장 1명과 대령 3명으로 구성된 주중 대사관 무관부의 경우는 예산 집행과 회계 감사, 직원 채용, 업무 처리, 전문 보고 등 모든 사항이 대사 결재라인을 거치지 않고 독립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