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지상학 현 회장, 차기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 당선
[단독]지상학 현 회장, 차기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 당선
  • 조나단 기자
  • 승인 2019.06.1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차기 회장에 지상학 현 회장이 당선됐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는 11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필동 한국의 집에서 치러진 회장선거에서 지상학 현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회장 선거에는 대의원 185명이 참석했으며, 지상학 현 회장과 정진우 원로감독이 경합을 펼친 끝에 지 회장이 당선됐다.

지상학 회장은 당선 소감에서 "성원해 주신 모든 영화인에게 감사드린다"며 "올해는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은 뜻 깊은 해이다. 신-구 세대를 아우리는 영화인총연합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지상학 회장은 1949년 충청북도 충주 출신이며, 서울대학교 응용미술학을 전공했다. 199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했으며, 지난 2016년 3월부터 현재까지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으로 재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