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방산업계 지각변동 예고, '3위 레이시온 · 8위 UTC' 합병
美 방산업계 지각변동 예고, '3위 레이시온 · 8위 UTC' 합병
  • 조나단 기자
  • 승인 2019.06.1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대표 항공기 부품 생산업체 유나이티드테크놀로지스가 방산업체 레이시온과 합병한다.

사진출처: 레이시온 홈페이지
사진출처: 레이시온 홈페이지

 

9일(현지시각) 항공기 부품 및 자재 생산업체 유나이티드테크놀로지스(UTC)는 방산업체 레이시온과 100% 주식교환 방식의 합병 방안을 발표했다. 두 기업의 시가총액은 1660억달러(약 197조원)에 달하며, 연간 매출은 740억달러(약 88조원)다. 

UTC 주주들과 레이시온 주주들이 합병법인 지분의 57%와 43%를 각각 보유하는 식으로 진행됐으며, 새 법인의 명칭은 ‘레이시온 테크놀로지스’가 됐다. 양사는 이를 "대등한 합병(merger of equals)"이라고 표현하며 내년 상반기에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했다. 

업계 전문가는 "지난 20년간 보잉, 록히드마틴, 노스롭 그루먼, 제너럴 다이내믹스 등이 지배해온 미국 방산업계도 이번 양사합병에 따라 요동칠 전망"이라고 봤다. 

애널리스트들과 투자자들은 오랫동안 UTC와 레이시온의 합병을 점쳐 왔다. 주력 사업 분야가 다른 두 회사의 만남은 대형 방산기업 간 합병보다 상대적으로 규제 당국의 감시를 덜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레이시온은 지난해 미국 정부 방위사업의 3위 수주기업이고, UTC는 8위 기업이었다. 지난해 두 기업의 미 방위사업 수주실적은 총 243억달러로, 2위 기업인 보잉의 274억달러보다 불과 31억달러밖에 차이나지 않았다. 이번 합병 이후 방산업계의 지각 변동이 클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