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야생 방사한 따오기 17마리 건강하게 적응 중
첫 야생 방사한 따오기 17마리 건강하게 적응 중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05.3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안 관찰과 GPS를 통한 모니터링으로 관찰
경상남도가 지난 22일 자연으로 방사한 우포따오기 10마리를 일주일 동안 모니터링한 결과 따오기들은 복원센터가 있는 우포늪 주변에서 먹이활동을 하면서 건강하게 적응하고 있는 것을 관찰했다.
 
또한, 연방사 방식(soft release: 자연적 방사라고도 하며 개체를 계류하고 있는 방사장 또는 사육장에서 야생으로 스스로 이동할 수 있도록 시간을 두고 점진적으로 방사하는 방법)으로 진행하는 야생방사장 안에 있던 따오기 30마리 중 7마리도 스스로 자연 속으로 날아갔다.
 
창녕군 관계자는 야생 방사장에 남은 23마리가 자연으로 돌아갈 때까지는 2~3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스스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켜볼 계획이다. 자연으로 돌아간 따오기 17마리 중 2마리는 방사장에서 6㎞ 정도 떨어진 낙동강 인근까지도 활동 범위를 넓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전문가 10명, 자원봉사자 30명이 따오기 위치와 먹이활동 등을 모니터링 중에 있으며,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논습지 등 대체 서식지를 추가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어 창녕군에서는 따오기 영소지(번식을 위해 둥지를 만드는 곳) 주변에서 분변을 채취하여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고 먹이자원을 분석하여 먹이터 확대 및 먹이자원 보전대책 수립을 위한 용역을 연말까지 추진하는 등 따오기 자연 안착을 위한 관리 방안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창녕군 장마분산센터 부지 내 따오기와 같은 천연기념물 구조·치료센터를 올 연말 준공할 예정으로 환경부, 문화재청, 창녕군과 협업하여 전국 조류 활동가를 중심으로 따오기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따오기 보호 및 구조·치료 활동을 함께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신창기 경상남도 환경정책과장은 “자연에 방사된 따오기가 자연과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스스로 안착할 때까지 탐방객, 사진작가 등 가까이 접근을 자제해 주기”를 당부하며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우포늪과 같은 인근 습지를 잘 관리하여 따오기가 잘 적응할 수 있는 친환경 생태계를 만들어 주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