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정책연구팀의 이상한 채용 논란
부산시의회 정책연구팀의 이상한 채용 논란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9.05.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이와 관련 성명 발표
최근 부산시의회의 싱크 탱크인 부산시의회 정책연구팀의 ‘이상한 채용’이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당 김혜진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부산시와 부산시의회에 분명한 입장을 밝힐것을 요구하는 대변인 성명을 발표했다.
 
정책 연구팀의 도시계획분야 정책연구원의 공모에 영국에서 공부한 20대 학사학위 소지자가 채용된 것에 대해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지역정계에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본 자리는 도시계획분야의 기획과 정책 전반에 대해 특화된 전문적인 대응과 지역 현안 등에 대한 분석·정책개발·대안 제시까지 할 수 있는 역량을 요구하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해당 상임위에 따르면 해당 연구원은 전문용어 및 업무가 미숙하며 부산을 포함한 국내 실무경험이 전혀 없는 인물이라는 것이다.
 
현재 시의회 사무처는 이에 대해 지침상 재선발을 요청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의원들의 의정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연구팀의 연구원 채용과 관련하여 모범을 보여야 할 시의회에서, 이러한 납득할 수 없는 채용으로 의혹을 받는 것은 부산 시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부분이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부산시의회는 이러한 논란에 관련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채용과정을 상세하게 공개하여, 문제가 있다면 그에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