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 증언자 윤지오, 국회 출판기념회
‘장자연 사건’ 증언자 윤지오, 국회 출판기념회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9.04.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 박창진 노승일 등 공익제보자 참석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오늘 국회에서 출판 기념회를 열고, 사건의 진상규명을 거듭 호소했다. 장씨 사건 관련 책을 내고 출판 기념회 장소를 구하지 못하자, 국회에서 열게 된 것이다.

'고 장자연 사건' 증언자인 윤지오씨(오른쪽)가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의 북콘서트에 나왔다. (사진=공정뉴스)
'고 장자연 사건' 증언자인 윤지오씨(오른쪽)가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의 북콘서트에 나왔다. (사진=공정뉴스)

 

윤지오씨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책 ‘13번째 증언’의 북 콘서트를 개최했다.

윤씨는 인사말을 통해 “‘왜 이제야 하느냐’, ‘무언가 이익을 추구하려고 나온 게 아니냐’는 분들이 계신데 지난 10년 동안 세상에 이렇게 공개적으로 윤지오라고 나오기 전에 13번의 증언을 마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16번이 됐고 사실은 유일한 목격자가 아니라 유일한 증언자”라며 “예상한 것보다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저를 질타하고 싫어하시는 분도 있다는 걸 알고 심지어 그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씨는 이어 “"저를 미워하는 분들 때문이라도 올곧게 나아가서 언젠가 진실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 하나로 계속 제 갈 길을 가겠다”며 “지난 10년간은 솔직히 한탄스러웠던 적이 많았고 외면받는 정황들을 보면서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제가 늦게 나올 수밖에 없었다. 섣불리 나서기에는 위험했다. 지금까지 살아있음에 감사하다. (장자연) 언니와 여러분이 지켜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장에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등 공익제보자, 다수의 시민단체 활동가와 윤지오를 응원하는 이들이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