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청년희망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 개최
중소기업중앙회,청년희망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 개최
  • 한승훈 기자
  • 승인 2019.04.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계, 청년 눈높이에 맞는 스마트 일자리 만들기 한 뜻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청년희망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박영선 중소벤쳐기업부장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등 정부관계자 들과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벤쳐기업협회 등 16개 중소기업단체로 구성된 ‘중소기업단체협의회’회장단 등이 참석하였다.

청년희망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는 청년 취업난과 중소기업 구인난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를 주관한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일자리를 임금, 복지, 워라밸(일과 여가의 균형) 등 청년층이 중요하게 여기는 스마트 일자리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청년희망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는 청년들이 원하는 일자리를 찾고, 만들며, 알리는 3개 분야 12대 과제로 구성됐다. 일하고 싶은 100대 기업 찾기, 청년 친화 중소기업 통합 데이터베이스 구축, 중소기업 복지지원센터 설립, 대국민 중소기업 인식 개선 등이 핵심 과제다.  중소기업중앙회 내에 추진본부를 두고 정기적으로 성과를 점검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중소기업은 14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고용의 핵심 주체이지만 대기업과 비교해 임금과 복지수준, 성장가능성, 작업장의 환경, 조직문화등 근로 환경이 열악하고 뒤처져 있다는 청년층의 편견이 많았다"며 "중소기업계 스스로 청년들이 일하려 하고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의 청년 일자리 문제 해소 의지에 중소기업계가 먼저 응답해 감사하다"며 "앞으로 중소기업과 청년들을 자주 만나 소통하고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