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경영일선 물러나기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경영일선 물러나기로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9.03.2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임 회피하지 않기 위해 퇴진” 아시아나항공, KDB산업은행에 협조 요청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삼구 회장이 그룹 경영에서 퇴진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2018년 감사보고서 관련 금융시장 혼란 초래에 대한 책임을 지고 그룹 회장직 및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등 2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내려놓기 전 이뤄졌다.

한편 박삼구 회장은 전날인 27일 저녁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진정성을 설명하기 위해 KDB산업은행에 협조를 요청했다.

회사 측은 이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물론 대주주는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며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체제를 운영해 그룹의 경영공백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명망 있는 외부 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