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학의 은폐 책임자는 황교안” 작심 비판
바른미래당, “김학의 은폐 책임자는 황교안” 작심 비판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9.03.1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은폐 의혹과 관련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정조준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는 자유로운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김 대변인은 이 논평에서 “청와대와 법무부의 비호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성접대 의혹’에도 차관으로 임명 되었고, 동영상 증거에도 ‘무혐의’로 처분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황 대표는) 개입 여부를 묻는 질문에 ‘김 전 차관의 임명부터 사퇴까지의 사실관계’만 나열한 채 자리를 피했다. ‘의사’를 묻는 질문에 ‘묘사’를 하면 어쩌자는 건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누가 봐도’ 동영상의 주인공은 김학의 전 차관인데, ‘누가 봐도’ 당시 책임자인 황교안 대표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침묵을 당하는 모든 진실은 독이 된다’고 했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제라도 황 대표는 추악한 진실을 밝혀라. 김 전 차관은 검찰 소환에 적극 임하라”며 “누가 봐도 김학의, 누가 봐도 황교안. 이것이 전부”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